돌 굴러가유~~

귓속의 귀에 대고 / 법정스님

작성일 작성자 돌 굴러가유~~



귓속의 귀에 대고


미국의 철학자 마르쿠제는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를
풍요로운 감옥에 비유했다.

감옥 속에 냉장고와 세탁기가 갖춰져 있고
텔레비젼 수상기와 오디오가 놓여 있다.

그 속에서 살고 있는 우리들은
자신이 그 감옥에 갇혀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다.

이런 풍요로운 감옥에서 벗어나려면
어떤 것이 진정한 인간이고,
사람은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하며,

또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지
근원적인 물음 앞에 마주서야 한다.

그런 물음과 대면하지 않으면
진정한 인간의 삶이라고 할 수 없다.

항상 자신의 삶이 어디로 가고 있는가를
물을 수 있어야 한다.

나는 누구인가.

스스로 물으라.

나는 누구인가.

자신의 속얼굴이 드러날 때까지
묻고 또 물어야 한다.

건성으로 묻지 말고
목소리 속의 목소리로
귓속의 귀에 대고 간절하게 물어야 한다.

해답은 그 물음 속에 있다.

그러나

묻지 않고는
그 해답을 이끌어 낼 수 없다.

나는 누구인가.
거듭거듭 물어야 한다.

= 법정스님의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중에서 =

녹화_2017_12_14_06_47_24_938.mp3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