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굴러가유~~

모란이 피기까지는 /고사(古寺) / 모란

작성일 작성자 돌 굴러가유~~

 

모란이 피기까지는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

모란이 뚝뚝 떨어져 버린 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읜 
슬픔에 잠길 테요.

오월 어느 날 
그 하루 무덥던 날
떨어져 누운 꽃잎마저 
시들어 버리고는
천지에 모란은 
자취도 없어지고

뻗쳐 오르던 내 보람 
서운케 무너졌느니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예순 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 글(詩):김영랑 
▶ 낭송 : 고은하
▶ 편집 : 송 운(松韻)  

  


(음악이 안들리면 ▷ 를 누르세요)


 

고사(古寺)  

  / 조지훈

목어(木魚)를 두드리다
졸음에 겨워

고오운 상좌 아이도
잠이 들었다.

부처님은 말이 없이
웃으시는데

서역 만리(西域萬里) 길

눈부신 노을 아래

모란이 진다.


1946년 박목월,박두진,조지훈 
공동시집 <청록집>
  

  


 

모란  

  / 송기원 

그럴 줄 알았다

단 한번의 간통으로 
하르르, 황홀하게 
무너져내릴 줄 알았다 

나도 없이 
화냥년!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