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수녀의 기도




주님,
주님께서는 제가 늙어가고 있고

언젠가는
정말로 늙어 버릴 것을

저보다도 잘 알고 계십니다.



저로 하여금
말 많은 늙은이가 되지않게 하시고

특히

아무 때나 무엇에나
한 마디 해야 한다고 나서는

치명적인 버릇에
걸리지 않게 하소서.



모든 사람의 삶을
바로 잡고자 하는

열망으로 부터
벗어 나게 하소서

저를 사려 깊으나
시무룩한 사람이 되지 않게 하시고

남에게 도움을 주되
참견 하기를 좋아하는

그런 사람이 되지 않게 하소서.



제가 가진
크나큰 지혜의 창고를

다 이용하지 못하는 건
참으로 애석한 일이지만

저도 결국엔
친구가 몇 명 남아 있어야 하겠지요.



끝없이
이 얘기 저 얘기 떠들지 않고

곧장 요점으로 날아가는
날개를 주소서



내 팔다리,
머리, 허리의 고통에 대해서는

아예 입을 막아 주소서.

내 신체의 고통은
해마다 늘어나고

그 것에 대해
위로 받고 싶은 마음은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아픔에 대한 얘기를 기꺼이 들어줄

은혜야 어찌 바라 겠습니까만

적어도 인내심을 갖고
참아 줄 수 있도록 도와 주소서.



제 기억력을 좋게 해 주십사고
감히 청할 순 없아오나

제게 겸손된 마음을 주시어

제 기억이
다른 사람의 기억과 부딪칠 때

혹시나 하는 마음이
조금 이나마 들게 하소서.

나도 가끔 틀릴수 있다는
영광된 가르침을 주소서.



  
적당히 착하게 해 주소서,

저는
성인까지 되고 싶진 않습니다만

어떤 성인들은
더불어 살기가 너무 어려우니까요

그렇더라도
심술궂은 늙은이는

그저
마귀의 자랑거리가 될 뿐입니다.



제가
눈이 점점 어두워지는 건

어쩔 수 없겠지만

저로 하여금
뜻하지 않은 곳에서

선한 것을 보고
뜻밖의 사람에게서

좋은 재능을 발견하는
능력을 주소서

그리고

그 들에게
그 것을 선뜻 말해 줄수 있는
아름다운 마음을 주소서

아 멘.



○ 글 : 작자 미상 (17세기 수녀)
○ 음악 : Ave Maria - Various Atists
○ 미술 : Hans Zatzka (1859-1945, Austrian) 





우리 님들~!

健康조심 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