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굴러가유~~

내 마음 속의 섬(島) / 잘못 간 메일

작성일 작성자 돌 굴러가유~~


"그래도"란
섬(島)이 있습니다.




우리들
마음 속에만 있는

이어도 만큼
신비한 섬(島)입니다.

미칠 듯 괴로울 때
한 없이 슬플 때

증오와 좌절이
온 몸을 휘감을 때

비로소

마음 한 구석에서
조용히 빛을 내며

나타나는 섬(島)
"그래도" 입니다.



"그래도" 섬(島)
곳곳에는

"그래도
너는 멋진 사람이야"

"그래도
너는 건강 하잖니?"

"그래도 너에겐
가족과 친구들이 있잖아"

"그래도
세상은 살만 하단다"

라는 격려문들이
나 붙어 있습니다.

"그래도" 는
자신을 다시 돌아 볼 수 있게 하는

용서와
위로의 섬입니다.



당신의 그래도는
안녕 하십니까?

"그래도"에
다녀 오신 분 계신가요?

"그래도"에
아직까지 다녀 오시지 않고

"그래도"라는 섬이
있는지 조차 모르셨다면

그래서
당신은

행복한 사람이라는
얘기가 됩니다.

세상을 살면서
무거운 짐 한 번 안 지고

가는 사람이 있을까요?



세상에 치이면서
눈물 한 번 안 흘린

사람이 있을까요?

세상 속에
열심히 살면서

몸 한 군데
안 아퍼본 사람이 있을까요?



지금 마음 속에
가지고 있는 짐이 있다면,

지금 마음 속에
울고 있는 눈물이 있다면,

지금 내 몸을
괴롭히는 병이 있다면,

"그래도"에
다녀 오세요.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바뀌고

세상을 느끼는 마음이
긍정으로 바뀔 겁니다.



그리고
이건 비밀인데요.

"그래도" 섬 옆에 있는
"나보다도"라는

작은 섬이 있는데
그 섬까지 꼭 다녀오세요.

"나보다도" 섬에는
당신의 천사가 있다네요!



잘못 간
어떤 메일



20년 전 일입니다.

당시 갓 결혼한
신혼부부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부부는

서로의 직장이
너무 먼 나머지

결혼 초 부터
떨어져 살아야 했습니다.

어느 여름 날 이었습니다.

공교롭게도
서로의 회사에서

두 사람의 장기출장날짜가
겹쳐 졌습니다.



두 사람은
잘 됐다 싶어

중간 도시에서
서로 만나

애틋한 하룻밤을
함께 지내자고

약속 했습니다.

남편이
약속한 도시에

먼저
도착 했습니다.



그 도시는
다른 지역보다

한 여름의 더위가
더욱 기승을 부렸지만

그래도
그는 도착하자 마자

근사한 저녁식사를 할
레스토랑을 예약하고,

함께 지낼 호텔을 예약하고
둘이 아침산책을 함께 할

공원을
물색 했습니다.



당시는
핸드폰이 없던 시절 입니다.

만반의 준비를 끝낸 남편이
아내에게 인터넷 메일을 보냈던 거지요.

그런데..

남편이 너무나 들뜬 나머지
메일주소를 잘못 입력해버리는 바람에

그 편지는
엉뚱한 곳으로

날아가 버렸습니다.



그 메일을 받은 사람은
하필이면 그 날,

남편의 장례식을 치르고
슬픈 마음으로 집에 돌아온

어느
미망인 이었습니다.

이 불쌍한 미망인이
그 메일을 보고는

그만
기절해 버렸습니다.



미망인의 딸이
옆에 있다가

황급하게 그 메일내용을
읽어 봤습니다.

거기 이런 내용이
있었습니다.

" 여보,
난 여기 무사히 잘 도착했소.

나는
여기 도착 하자마자

당신을 맞이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끝냈다오.

당신이 어서 오기 만을
기다릴 뿐이오.

빨리 와 주시오."



그리고

거기는
추신이 있었습니다.

추신:
"여긴 몹시 뜨겁소."



우리 님들~!

공감 한번 콕!!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