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주는 번호판




한창, 바쁜시간
00 은행 모, 지점 에서...

덥수룩한 얼굴을 한 40대 남성이,
급한 걸음으로...

막 바로
은행창구 앞으로 다가와서...

"속도 위반 벌금을 내려 왔어요!"

라고 말하자...
은행창구 아가씨가...

" 번호표 를 뽑아 오세요!!!"

이 아저씨...멍하니..
은행 직원을

어이 없다 는
표정으로 쳐다보더니...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 정말 번호판 을 뽑아 와야 해요?"

아가씨 대답... "
정말요! 뽑아 오셔야 돼요!"

성질이 난 아저씨는...

"아이 썅! 바빠 죽겠는데
번호판 을 뽑아 오라는거야!!!"

하고 문 밖으로 사라졌다...

한참 후 ..
은행 직원들은 기겁을 했다.

이 아저씨
자기 번호판을 내밀면서...

"여기 있어요,번호판 !!"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 65세 할머니의 아기 ▒

불임 전문 산부인과
의사의 도움으로

예순다섯 살의 할머니가
아기를 낳았다.

며칠 뒤

나이 많은 산모의 집에
친척들이 아기를 보러 왔다.

그 들은 할머니에게
빨리 아기를 보여 달라고 부탁했지만

할머니는 아직 안 된다고 했다.

잠시 후
다시 부탁을 해도

할머니는 또 안 된다고
거절을 하는 것이었다.

기다리다 지친
친척 중의 한 사람이 말했다.

"그럼 도대체 언제 쯤
아기를 볼 수 있는 거예요?"

"아기가 울어야 돼.
그 때가 돼야 볼 수 있어!"

할머니의 말에 친척들은
의아한 표정을 지으며 물었다.

"왜 아기가 울 때까지
기다려야 된다는 거지요?"

그러자 아기 엄마가 된
할머니가 하는 말...

"아까 아기를 어디다가 뒀는지
당최 기억이 안 나!"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첫 사랑의 장례식



쌀쌀한 초겨울 어느 날

내 그래 못 잊어 하던
첫사랑이 하늘 나라로

이민을 갔다꼬
부고장이 온기라

내 부랴부랴
서둘러 장례식장에 가가꼬는

첫 사랑 영전에
술 한 잔 따라주고

향불 피와 주며
대성통곡을 하며 실컷 울고 나서

상주와 맞절을 할라꼬
마주보는 순간

뒤로 나자빠질 뻔 했능기라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아들과 딸이
내캉 똑 같이 생겼능기라

그래 내 직감을 하고
첫사랑 남편에게 다가가

가족끼리
조용히 장례식을 치르고 싶으니

나가달라 캐떠니

그 무신 개 풀 뜯어
쳐 묵는 소리냐 이카눙기라

그래 내 얼굴과
자식들 얼굴을 함 보소,

판박이 아잉교

캐뜨만
내 보고 안경 찾아쓰고 다시보라

이 카눙기라

그래 내 아까 우니라꼬
향불 옆에 벗어 논 안경을 찾아쓰고

다시보니 으헉~
즈그들 셋이 판박이네

우짜겐노
삼십육계 줄행랑 하는 수 밖에...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첫사랑 춘자야

나중에 저승에서
느그 남편이 내 물어보면

무조건 딱잡아 떼야 칸데이
알그쩨~

줄겁게....
웃으며 사입시더



번듯한 직장인인 나는
오랬동안 사귀어 온 직장동료인

김모 양과 결혼을 앞두고 있었다.

양가 상견례는 물론,
날짜만 잡는 일이 남았는데..

어느날 와이프가 될
김모 양이 말하길...

"집에 부모님도 여행가시고
아무도 없으니까

우리 집에서 오붓(?)한
시간을 보내자~" 라는 것이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 여태껏 그 녀와 스킨쉽 한번
제대로 못해 본 나는

'이게 웬 횡재냐'

속으로 생각 하며...
못 이긴체.

나는 그러마 하고는
약속 당일 그녀의 집으로 찾아갔다.

벨을 눌렀다...

아니? 하지만
그 녀는 나오지 않고

그 녀의 여동생,
즉 처제가 될 동생이 나오는게 아닌가?

처제가 될 여자라
항상 조심 스러우면서도

친하게 대 해 주었던 여자였다.

(사실은 동생이
조금 더 발랄하고 이쁘긴 했다...)

처제 역시 '형부 형부' 하며
나와 친하게 지내던 터였다.

그런 처제 가 말하길...

" 형부, 언니는 회사에
급한 일이 있다고 지방에 내려갔어요.

전화 한다고 그러던데..
전화 안왔나요?
내일쯤 올라온대요."

와이프 될 사람에게
전화를 해 봤더니
전화는 꺼져 있었다....

뒤돌아 서서 가려고 하는 찰나...

갑자기 처제 될 사람이
내게 뜬금없이 말한다.

"오빠, 들어와서
커피나 한잔 하실래요?
마침 아무도 없으니..."

못 이긴척 들어간 나는
커피를 맛있게 먹고 있었는데...

오잉?
갑자기 처제가 야리꾸리? 한 옷을 입고
자기 방에서 나오는 것이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소파에 앉으며...

나는 마른 침을 꼴깍 삼켰다.

처제가 말하길...
" 오빠, 아직 오빤 형부도 아니구..

내가 오빠 평소에
많이 좋아했던 거 알죠?

어차피 언니의 남자가 될 꺼니깐...
오늘 여기서 자구 가셔요...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저를 언니로 생각하셔도 되요...
저 정말 오빠를 좋아 했어요..."

"부모님도 여행가시구..
집에 혼자 있기 심심해요.. "

하며 다리를 꼰다..
흑...살짝 보인다...

아니, 이게 뭔 소린가?
나는 뜬금없는 처제의 유혹에
혼란스러워질 찰나,

"오빠,
마음 있으면 제방으로 들어오구...

정 내키지 않으면
그냥 가세요.."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하고는 자기 방문을
닫아 버리는 게 아닌가.

나는 잠시 밖에 나가
현관문 밖에서 담배를 피우며

한참 동안 고민했다.

그리고는 굳은 결심이 선 듯,
뒤돌아서서 계단을 내려가

내 차를 향해 걸어갔다.

가슴이 쿵쾅거렸다...

바로 그때!!
그녀 집 베란다 창문이 열리며...
누가 나를 부르는게 아닌가?

헉...
바로 그녀의 부모님이었다....

장인&장모 "여보게 사위!!
역시 우린 자넬 믿었다네!!

내 눈이 틀리지 않았구만!!
다시 들어오게!! 미안하네,
자네를 시험해서..."

집에 들어갔더니,
와이프 될 사람과
처제가 같이 있는 것이었다.

와이프 될 그녀는 눈물을 흘리며

"미안해..
우리집이 정말 너무한 것 같애...
하지만 고마워..."

처제는 말하길...

"형부!! 가혹한 시험에 들게 해서
정말 미안해요~!!"

나는
굳어진 얼굴로 대답했다.. ,

"이런 장난을 치시면
어떻게 합니까...

장인어른~!! 장모님!!

하지만
평생 따님만을 보고 살겠습니다~!!"

나는 술자리에서 친구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해주고 있었다.

친구들

"와~!! 이놈 정말 대단한 놈이네!!
정말 그녀를 사랑하는구나??"

그 말을 들은 나,

담배 한개비를 꺼내 물면서
피우기 시작했다...

친구들
"뭐야? 하마터면 큰일날 뻔했잖아!!

우리들 같았으면,,
어이쿠..생각만 해도.."

친구들의 반응을 즐기며
내가 담배 한 개비를 다 태우고 나서

친구들에게 해준 말.

#
#
#
친구야!!~~
콘돔은 필히 차에 두거라?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무슨 재미로 사나"

어느 날
병에 걸린 한 환자가 의사를 찾아 와서는

아주 심각한 표정으로
상담을 했다.

환자---저 의사 선생님!
저는 언제 까지 살 수 있을까요?

의사---(측은한 듯 쳐다보며)
오래 살고 싶으시죠?

환자---(침울한 목소리로)
...네..에..!

의사---음.
그럼 담배와 술은 얼마나 하시나요?

환자---(도리질을 하며)
아뇨 전혀 안해요!!

의사---허. 그래요?
그럼 운전은?

환자---안해요!
전 위험한 일은 절대 안해요!!

의사---그렇다면
도박이나 여자들은?

환자---웬 걸요...
전혀 관심 없어요!!

그러자 의사는
잠시 생각에 잠긴 듯 하다가

이내 정색을 하며
환자에게 말 했다

"아니 그럼 무슨 재미로
그렇게 오래 살려고
발버둥 치시는 겁니까?"



선물

남자 A :
“올해, 우리 회사에서
누가 제일 밸런타인데이에
초콜릿을 많이 받았게?”

남자 B :
“글쎄, 여직원들에게 인기 많은
영업부 김 대리가 아닐까?”

남자 A :
“아니야, 우리 부장이야.”

남자 B :
“그건 말도 안 돼!
우리 회사에서
제일 미움받는 우리 부장이 어떻게?”

남자 A :
“당뇨병이 있거 든….”


 


직업 별로
싫어하는 사람

의사가 제일 싫어 하는 사람 :
‘앓느니 죽겠다’는 사람

치과 의사가 제일 싫어 하는 사람 :
‘이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는 사람

산부인과 의사가 제일 싫어 하는 사람 :
‘무자식 상팔자’라는 사람

한의사가 제일 싫어 하는 사람 :
‘밥이 보약’이라고 하는 사람

변호사가 제일 싫어 하는 사람 :
‘법 없이도 ’ 사는 사람

학원 강사가 제일 싫어 하는 사람 :
'하나를 가르치면 열을 아는 사람'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 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