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슬픈 이야기




오늘도 긴장하는 마음으로
회사에 출근했다.

하루에도 몇번씩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마음이 들지만,

나만 바라보는 가족들을 위해서
오늘도 직장을 향해 걸어갔다.



어제 저녁에는
아들이 자기 반에서

스마트폰이 제일 오래되어서
반 아이들이 놀린단다.

그래서
스마트폰을 바꿔 달라고 조른다.



"아니,
학생들이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매일 스마트폰 이야기만 하냐!"
하면서 나는 짜증을 냈다.



마누라는 "모임에 갔는데,

갑자기 춥고
한기가 들어서 벌벌 떨고 있는데,

친구 영숙이가
자기 모피코트를 벗어서 덮어 줬는데,

너무 따뜻하더라...



나도 한 개 갖고싶더라고.."
하면서 부러웠했다.

"우리 주제에 무슨 모피코트냐!
정신없는 사람들이나 입고 다니는 거지"

하면서 마누라에게 핀잔을 줬다.



그리고 오늘도 여느때와 같이
일을 하고 있는데

평소와는 다르게 배가 살살 아프고
땀이 나서 힘이 좀 들었다.



그래서 오후에 조퇴를 하고
가까운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다.

오랜 시간이 지나서
여의사가 이야기 좀 하자고 했다.

여의사가 먼저 말을 꺼냈다.



"아무래도 큰 병원에서
다시 검사를 해 보는게 좋겠어요.

배쪽에 뭔가가 고여 있는데,
대학병원에서 정밀 진단이 필요할것 같아요"

그러면서
대학병원을 예약을 해 주었다.



나는 약간 걱정되는 마음으로
혼자서 대학병원에 가서 검사를 했다.

한참 후에
의사가 나에게 말을 건넨다.

"대장암 말기입니다.

암세포가 너무 많이 펴져서
3개월 밖에 시간이 없을 것 같습니다."



나는 너무 놀라서
말을 더듬으면서 다시 물었다.

"내가 3개월밖에 못 산다고요?"

그리고 병원을 나와서 길을 걷는데,
자꾸 눈물이 흘러 내렸다.



집에 도착해서 안으로 들어가니,

마누라가 주방에서
식사 준비를 하다가 반갑게 맞아 줬다.

오늘따라 마누라가
왜 이렇게 이쁘게 보이는지 모르겠네.

저녁을 먹고 잠자리에서
마누라에게 말을 건넸다.

"여보,
만약에 이세상에서 내가 갑자기 없어지면
당신은 어떡하지?"

그러자 마누라가
"뭘 그런 소리를 하냐" 면서 화를 낸다.



"아냐 그냥 한번 해본 소리야"

"잘자" 하면서 손을 꼭 잡고 잠을 자는데,
주책없는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내렸다.

다음날 아침에 마누라에게
"이번주에 동해 바다 보러 갈까"

하고 물었더니
어린아이와 같이 좋아했다.



그리고 여행을 떠나
동해에서 즐거운 시간을 가지고

돌아오는 전날

저녁에 펜션 베란다에서
별빛을 보며 이야기 했다.

"여보 만약에 내가 없더라도
우리 자기는 잘 이겨낼수 있지?"

그러자 마누라는
또 쓸데없는 소리를 한다고 화를 낸다.



"여보 사실 몇일전
배가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대장암이래...
3개월밖에 못 산대"

그러자 마누라가 놀라서
무슨 소리하냐고 되묻더니

이내 장난이 아니라는 걸 알고
눈가에 눈물이 맺히기 시작했다.



"이제 어떡하지?
여보 나 너무 무서워!

당신이 내 옆에 없어진다는 말이
믿어 지지 않아"

하면서
펑펑 울기 시작했다.

다음 날 아침
차를 타고 돌아오는 길에

마누라는 말이 없었고
계속 눈물만 훌쩍이고 있었다.



나는 병을 이겨보고 싶었고
조금이라도 더 살아 보고 싶었는데...

내 마음과 같지 않았다.

얼마 뒤 병세가 악화되어
병원으로 급히 갔지만

암이 너무 많이 퍼져서
손을 쓸수가 없었다.



나는 마지막으로
마누라 손을 꼭 잡고

힘없는 눈으로 아내를 바라보면서
의식을 잃어갔다.

마누라는 나의 가슴에
얼굴을 묻으며

평펑 울기 시작했다.



"잘가! 여보 고생했어!
앞으로 많이 보고 싶겠지만

참아 볼께! 하면서
하염없이 눈물만 계속 흘렸다.

그리고 몇일 뒤
아내가 책상을 정리하다가

서랍에서
한장의 편지를 발견하고 읽어 내려갔다.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만약에 누군가가 이 글을 읽는다면
나는 이미 하늘나라에 가 있겠지...

그래서 혹시 몰라서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을 적어 봤어.



먼저 우둔하고 속 좁은 이사람을
지아비라고 좋아해 주고 아껴주고

사랑해 준
내가 가장 의지했던 준수엄마!

결혼해서 지금까지
늘 고생만 시켜서 미안해...

더 잘해 줬어야 하는데,
그럴시간이 별로 없네...

미안해.



더 미안한 것은
의지하던 장모님이 돌아가신지

얼마 안되서 많이 힘들텐데
내가 힘이 되어주지 못하고

또 이렇게 나도 멀리 가게 되어
너무 미안해 큰일이네...



내가 없으면
우리 아줌마는 한 발자국도 못가는데,

어쩌지!

미안해...
더 있어주지 못해서...

더 안아주지 못해서...
더 오래 같이 있어주지 못해서...

사랑해 여보!



그리고 준수에게도 미안해!
늘 화만내고 사랑해 주지 못해서...

좀더 많이 놀아주고
사랑해줬어야 했는데,,,

준수야!
아빠를 용서 해줘...

내 사랑하는 아들!
미워서 그런게 아니라는거

네가 잘 알고 있을거라고 믿어...



아빠가 정말로 가슴 아픈거는
우리 준수하고 비행기를 한번도 못타고

이렇게 헤어지니까
그게 너무 미안하고 속상해...

준수야!

아빠가 없더라도 엄마 잘 모시고
엄마 힘들게 하면 안돼!

알았지...
약속해 줘...



그리고 준수엄마!

우리 아줌마가 좋아하는 가방도 사주고
맛나는 것도 많이 사 줄려고

용돈 좀 모아두었는데...

직접 못 사주고
먼저 가서 미안해...

돈 찾아서

우리 아줌마가 좋아하는 가방과
예쁜 목걸이 꼭 사! 알았지!



이제 비싼거 산다고
잔소리 안 할께!

그리고 마지막으로
200만원만 엄마에게 좀 주면 안되겠니?

8월에 친구분들과
여행 가신다고 하셨는데

여행 경비를 좀 드리고 싶어
직접 주고 싶은데,

아쉽게도
아들에게 부탁하게 되었네...

미안해.



이제 그만 적어야 겠다...
이제 정말 마지막인거 같다!

"여보 사랑해!
정말로 끝까지 지켜주고 싶었는데,

그게 너무 아쉽네...

우리 아줌마는
잘 이겨 낼수 있을 꺼야!

사랑해! 내 사랑!"​

-준수 아빠의 편지-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 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