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한 쪽이 먼저
世上을 떠날 때




한 쪽이 먼저 世上을 떠날 때
"가는 者" 가 "남은 者" 에게

공통적(共通的)으로 하는 말은 짧다.
"여보! 未安해"



이 말 속에는
참으로 많은 뜻을 내포(內包)한다.

세상(世上)의 많은 짐을
맡겨 놓고 가는 것이

미안(未安)할 수도 있고.
함께 살아오면서

좀 더 잘해 주지 못한 것이
未安할 수도 있다.



그동안 마음 아프게 한 것이
未安할 수도 있고.

특(特)히 자녀(子女)들을 모두 남겨 놓고
가는 것이 더 未安할 것이다.



왜 떠나는 사람은
남은 사람에게"未安하다,

용서(容恕)해달라"
말하는 것 일까?

그 것은 너무나 많은 상처( 傷處)를
주고 받으며 살아 온 것을

뒤늦게 나마
깨달았기 때문일 것이다.



이제 비로소
참된 의미( 意味)를 깨달았는 데

먼저 떠나는 것이
未安한 것일 것이다.

만약 나의 배우자( 配偶者)가
시한부(時限附) 1個月의 삶이 남았다고

상상해 보자.



내가 配偶者를 爲해
무엇을 해 줄 수 있는가?

떠나는 者는
"未安하다"는 말을 남기지만

남은 者는
또 무슨 말을 할 수 있을 것인가!



우리는 진정(眞情)

소중한 것을 너무 가볍게
여기는 경향(傾向)이 있다.

떠나고 나면
좀 더 잘 해주지 못한 것이

아쉽고 안타깝다.



그러나 함께 있을 때는
나의 소중한 配偶者를

일상(日常)에 묻어 버리고
마는 것이

우리의
현실적(現實的) 삶인 것이다.



공기와 물은 생존(生存)을 위해
반드시 필요(必要)한 것이지만

우리는 값 없이 제공(提供)받는
그 소중함을 잘 모르며 지나친다.



유희(遊嬉)와 쾌락(快樂)을 爲해
소중한 時間과 돈을 허비(虛費)하면서도

진정(眞情) 소중한 가정(家庭)과
내 인생(人生)의 配偶者에 대해서는

너무도 무관심(無關心)한 삶을
살고 있지는 않은가



家庭은
人生의 第1 사역(死域)이다.

家庭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는 것이다.


사역(死域) : 무기 레이더, 라디오 전파 따위 미치는 거리 안에 있으면서도, 어떤 장애 인하여 미치지 못하는 구역

- 옮겨 온 글 -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 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