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굴러가유~~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 미워 말고 잊어라

작성일 작성자 돌 굴러가유~~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Music : 추억의 소야곡 - 유지나


나는 젊었을 때
정말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 결과
나는 실력을 인정 받았고

존경을 받았습니다.



그 덕에

65세때
당당한 은퇴를 할 수 있었죠.

그런 내가

30년 후인 95살 생일 때
얼마나 후회의 눈물을

흘렸는 지 모릅니다.



내 65년의 생애는
자랑스럽고 떳떳했지만,

이후 30년의 삶은
부끄럽고 후회되고

비통한 삶 이었습니다.



남은 인생은
그냥 덤이다."

라는 생각으로
그저 고통없이

죽기 만을 기다렸습니다.



덧 없고
희망이 없는 삶...

그런 삶을
무려 30년이나 살았습니다.

30년의 시간은
지금 내 나이 95세로 보면...

3분의1에 해당하는
기나 긴 시간 입니다.



만일 내가
퇴직 할 때

앞으로 30년을 더 살 수 있다고
생각 했다면

난 정말
그렇게 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뭔 가를
시작하기엔 늦었다고

생각 했던 것이
큰 잘못 이었습니다.



나는

지금 95살이지만
정신이 또렷합니다.

앞으로 10년,
20년을 더 살지 모릅니다.



이제 나는

하고 싶었던 어학공부를
시작 하려 합니다.

그 이유는 단 한가지 ...



10년후 맞이 하게 될
105번째 생일 날!

95살때

왜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는지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 입니다.

- 옮긴 글 -



미워 말고 잊어라




흐르는 물에
떠 내려 가는

사람의 마음은
조급 합니다.

그러나

언덕에 서서
흐르는 물을 바라보는

사람의 마음은
여유롭고 평화롭습니다.



내게
미움이 다가 왔을 때

미움 안으로
몸을 담그지 마십시오.

내게
걱정이 다가 왔을 때

긴 한숨에
스스로를 무너 뜨리지 마십시오.



미움과 걱정은
실체가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냥
지나가 버리는 것 일 뿐입니다.

기다리는
인내의 마음이

필요 할 뿐입니다.

가만히 눈을 감고

마음 속에
빛을 떠 올려 보십시오.



미움과
걱정의 어둠이

서서히 걷히는 것을
느낄 수가 있을 것입니다.

언덕에 서기 위해서는
지혜가 필요 합니다.



미움은
미움으로 갚을 수 없고

걱정은 걱정으로
지울 수 없다는 것을 알 때

우리는 언덕에 서서
미움과 걱정을 향해

손 흔들 수 있을 것입니다

- 옮긴 글 -




만나면
기분 좋은 사람이 있습니다.

이 글을 읽는
바로 당신 입니다.

얼굴에
미소를 지으면

보는 이 모두에게
행복을 전달하게 됩니다.

미소와 함께 하는
즐거움이 가득한 시간 보내세요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