싼게 비지떡



Music : 울고 넘는 박달재 (경음악)


값싼 물건이나
보잘 것 없는 음식(飮食)을 일컫는

옛 속담(俗談)에
"싼 게 비지떡" 이란 말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속담의 어원(語源)을 보면

'싼게 비지떡'이란 말에는
전혀 다른 의미가 담겨져 있습니다.



충북(忠北) 제천(堤川)의
'봉양면'과 '백운면' 사이 고개인

'박달재'는
지방(地方)에서 한양(漢陽)으로 올라 가려면

꼭 거쳐야 하는
교통(交通)의 요지(要地)였습니다.

'박달재' 근처 산골 마을엔
주로 과거(科擧) 보러가던 선비 들이 들렀던 •••

작은 주막(酒幕)이 있었다고 하는 데~



'박달(朴達)재' 고개 주막의 주모는
하룻밤 묵고 길 떠나는 선비들에게

늘 보자기에 싼 무엇 인가를
봉송(封送)으로 주었지요. •••

♥봉송(封送) :

물건(物件)을 선사(膳賜)하려고 싸서 보냄.
선사(膳賜)하려고 싸서 보내는 물건(物件)



봉송을 받아든 선비들이
"싼 것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주모는
"싼 것은 비지떡 입니다.

가다가
배가 출출할 때 드세요"

라고 대답(對答)했다고 합니다.

즉, 이 말인 즉,
'보자기에 싼 것이

콩비지로 만든 떡' 입니다"
란 의미(意味)가 담긴

대답(對答) 이었습니다.



여기서 비지떡은
두부 만들 때 나오는 비지(찌거기)에

쌀가루 넣고 소금 간을 해서
빈대떡 처럼 만들었다고

전해 지고 있습니다.

이 속담(俗談)에서 배려(配慮)와
情을 느낄 수 있습니다.



먹거리가 貴했던 시절(時節)
먼길 떠나는 사람들에게

비지떡을 보자기에 싸서 전 했던
산골 마을의 주모(酒母)가

"다들 과거급제 해서 꼭 성공 하시게나."
하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이런 바램을 봉송에 담지 않았을까요?



'싼 게 비지떡',

지금은
하찮은 물건(物件)을 이르는 말이지만,

오래 전엔
'값이 싸다'는 의미(意味) 보다는

'보자기에 싸다',
즉 가진 건 없지만

상대(相對)를 배려(配慮)하고
나눠주는 따뜻한 情이 담긴 뜻으로

쓰여 졌던 말이었다 합니다.

남을 위한 배려
이 것이 세상을 따뜻하게 합니다.

ㅡ 옮겨 온 글 ㅡ



우리 님들~
우리가 살아가는 한 세상

서로가 서로에게
얼마나 所重(소중)한 存在(존재)로

살아가고 있는지요.

他人(타인)에게 있어
所重한 사람이 되려면

먼저
他人을 所重히 생각하고

配慮(배려)하는
마음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健康(건강)조심 하시고
親舊(친구)들 만나

茶(차)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여유)롭고

幸福(행복)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