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이라는 좋은 날



Music : 비와 당신의 이야기 - 부활


청명한 아침에
유리창에 얼굴을 대고

울었던 적이 있나요?.

햇빛에 반짝이는
바다 물결이

너무나
아름다워서 였습니다.



내가 살아 있다는 것,

내게 두 눈이 있어
눈부신 광경을 볼 수 있다는 것이

넘칠 듯이 감사해서
울음이 쏟아 졌습니다.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언제나 같은 하루가 아닙니다.

내가 살아 있구나!
하는 느낌이

절절 해지는 날이 있습니다.



자칫 무감각하고
습관적으로 흘러갈 수도

있을 삶에서
잠자는 의식을 깨우는

치열한 그 무엇이
일어 난다는 것.

분명 감사하고도
남을 일 입니다.



감동으로
세차게 흔들리는 것,

열심히 생활하고,
뜨겁게 사랑하는 것,

내부에서 일어나는
어떤 변화를 감지하는 것,

생기 발랄하게 타 오르는 것,
살아있다는 것은

그 자체 만으로도
벅찬 감격 입니다.



살아 있는 일은
심장이 뛰고

생이 호흡하고
말하고 들을 수 있는 일,

그 자체만으로
의미 있는 일입니다.



한 줄의 글귀에 감명 받고,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들을 수 있고,

향기로운 꽃들에게 매혹되고,
좋은 느낌, 좋은생각을 향유하고



매일 같은 길을 걸어도
늘 같은 나무의 모습이 아님을 발견 할 때,

계절마다 맛과 윤기가
다른 과일을 먹을 수 있고



한 잔의 커피를 마실 때,
내가 살아 있음으로 누릴 수 있는 것들,

그것 만으로도 얼마나 행복한가요.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날 누리시길...

-좋은 글 중에서-



우리 님들~
우리가 살아가는 한세상

서로가 서로에게
얼마나 所重(소중)한 存在(존재)로

살아가고 있는지요.

他人(타인)에게 있어
所重한 사람이 되려면

먼저
他人을 所重히 생각하고

配慮(배려)하는
마음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健康(건강)조심 하시고
親舊(친구)들 만나

茶(차)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여유)롭고

幸福(행복)한 나날 되세요~^^


1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