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굴러가유~~

여보게 친구들 이 한 해도 저무네

작성일 작성자 돌 굴러가유~~


여보게 친구들
이 한 해도 저무네



Music : 술한 잔 / 안 치환 


여보게 친구들~!

이제 우리 참 힘들게
장애물 경주를 끝낸 기분일세

그게 인생이라 하였던가~!?



인연에서 시작하여

인연 속에 살다가
인연으로 헤어지는 것이

우리 인생이 아니던가?



왜~!
불가에서 하는 말

이런 얘기가 있지

제행 무상<諸行無常>
태어나서 반드시 죽는 다는 것

회자정리<會者定離>
만나면 헤어 진다는 것

원증회고<怨憎會苦>

원수는
한 번은 만나게 되는 것



그 것이

우리들 살아가는
인생이라 말하고 있네

우리는
한 고향에서 만나

한 학교에서 배워
제발로 걸어 나가

험한 세상 애써 살다가
이제 나이 들어

서로의 안부를 묻게 되니
그 것이 친구 였네



만나면 섬진강 이야기에
지리산 노고단 화엄사 천은사

오산 사성암 함께 한
추억들의 보따리들을

잊지 않고 챙기고



여보게 친구들~!

자네들은 그래도
잘도 생겼고 키도 크고 힘도 세고

그리고
부모님 德도 가졌고

그리고
우수 유전자 머리를 받아

세상 사는 데
큰 힘이 되어 살았겠지만



나 정말 그 반대라
세상 쓴 맛 다 보며

남보다
일도 많이 하고 살았지

한 달에
382시간 근무를 한적도 있었지--



불가에서 말 한
제행무상 회자정리 원증회고

그러한 인생이었지

이제 라스트 장면에서
후회 원망 소망 희망 --

그 무엇이
필요 하겠는가?



만나면 등 두드리며
서로를 위로 해야 할 싯점에

인연이 되면 만나겠지--

가까운 곳 이라면
쉬이 만날 텐데--

여보게 친구들~!
소주 서너잔이면 취하는 걸

인생이 취하는 걸
기회 되면 한번 쯤 만나게 되려나



그 것이
원증회고가 된 사인들

못 만날 게 뭐 있겠나?

만나면 하하 웃고-
못 마시는 술잔 들고

구구팔팔은 빼 버리고
이삼사 한번 외쳐 보세--

그리고
지난 이야기 보따리 풀어 헤치고--



여보게 친구들~!

봄인가 했더니
여름 덥다 덥다 했더니

가을
그 가을이 가 버리니

겨울 이구려---



벌써 12월
이 한 해도 저무는구려--

나이 한 살 더 먹는다고
나오는 한숨 일랑 소리 없이 삼키시게

인생 너나 나나
다 그렇고 그런 것 아니던가



밀물에 실려 왔다
썰물에 밀려 가는

여보게 친구들~!

인생 사는거
훗날 생각해 보면

다 마찬 가지라는 것

나는 누구에게
몹 쓸짓을 하지 않고 살아 왔는 지

나 살자고
남을 고행의 늪으로

빠져 들게 하지는 않했는지



해가
서산에 넘어 갈 때

넘어가는 해를 보면서
생각 해 보자고...

♤詩庭박 태훈의
해학이 있는 아침 중에서 ♤



체인지



어떤 남편이 ...
자신은 매일 출근하여 고생 하는데

마누라는 집에서
빈둥 대는 것 같아

어떻게 지내는 지
자세히 알고 싶어

하느님께 기도하며
소원을 빌었습니다.



주여!
저는 매일 8시간이나

열심히 일 하는 데,
집사람은 집에 만 있습니다.

그러니
내가 출근하여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 지를
마누라가 알도록 해주고 싶습니다.



하오니 주여~
꼭 하루만 서로의 육체를 바꾸어서

지내게 해 주십시오.

딱하게 여긴
전능 하신 하느님은

그 남편의 소원을 들어 주었고,
다음 날 아침

남편은
여자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녀는 일어나자 마자
밥을 짓고 애들을 깨우고,

옷을 챙겨 밥 먹이고
도시락을 싸서 학교로 들려 보내고,

남편 출근 시키고,
세탁물을 거두어 세탁기에 돌리고,



고양이 밥을 챙겨주고,
이불 개고

쓸고 닦으며
돌아가며 집안 청소를 하고

개를 목욕 시키고,
청구서를 결제하고

은행가서
일 보고 오는 길에

장 봐서 낑낑 대며
집에 돌아오니

벌써
오후 1시가 넘었습니다.



빨래를 널고
애들이 학교에서 돌아 오면

먹을 간식을 준비하고,
애들을 기다리며 다림질을 하였습니다.

좀 있다가
애들이 학교에서 돌아 와서

먹이고 숙제 하라고
실갱이를 벌리고는

잠시 TV를 보며
숨 돌리는 데

벌써 오후 4시30분
저녁시간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또 허겁지겁 쌀 씻고

고기 저미고
채소를 다듬어서

국 끓이고
저녁 준비를 정신없이 하였습니다.

저녁 먹은 후에
설거질 끝내고

세탁물을 개어 넣고
애들을 잠자리에 들려 재우고 나니

벌써
밤 9시가 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그녀의 하루 일과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지친 몸으로
잠자리에 들었고

매일 하듯이
남편의 요구대로

사랑을
열심히 해야 했습니다.

다음날 아침!

그녀는 눈 뜨자 마자
침대 옆에 무릎 꿇고 기도 하였습니다.



"주여!
제가 정말 멍청 했습니다.

마누라가
집에서 하는 일을

너무나 모르고
질투하고 말았습니다."

"제발 소원 하오니,
저를 원상으로 회복하여

당장
남편으로 돌려 주십시오."



그러자 하느님은
빙긋이 웃으시며

"이 사람아 그 건 안 되느니라"
라고 말 하였습니다.

"어제 하루
너는 정말 좋은 경험과

뉘우침을 얻었으리라 믿는다."

"나도 네가 바로
남편으로 돌아 가길 바라지만.. "

"너는 오늘부터
꼭 10개월 후에야

남편으로
돌아 갈 수 밖에 없게 되었다!



왜, 왜냐하면,
.
.
.
.
.
"넌 어제 밤에
그만 임신하고 말았기 때문이니라~"ㅋㅋㅋ



우리 님들~
우리가 살아가는 한세상

서로가 서로에게
얼마나 所重(소중)한 存在(존재)로

살아가고 있는지요.

他人(타인)에게 있어
所重한 사람이 되려면

먼저
他人을 所重히 생각하고

配慮(배려)하는
마음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健康(건강)조심 하시고
親舊(친구)들 만나

茶(차)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여유)롭고

幸福(행복)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