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굴러가유~~

특별한 선물 이야기 / 가난한 우리 집

작성일 작성자 돌 굴러가유~~


특별한 선물 이야기



Music : Ryota Komatsu
Por Una Cabeza (여인의 향기)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뉴욕에 있는
고등학교 3학년 담임을 맡은

한 여교사가 졸업을 앞두고
학생들에게 선물을 주기로 결정했다.



오랜 고민 끝에 그녀는
아주 특별한 선물을 찾아냈다.

다음 날
학교에 간 선생님은

학생 한 명씩을
교단 앞으로 나오게 했다.



그리고
아이들 하나하나를

꼭 껴안아 주면서
각자가 반에서

얼마나
특별한 존재인가를 설명 했다.



그런 다음 아이들에게
일일이 파란색 리본을

하나씩 달아 주었다.

리본에는
황금색 글씨로

이렇게 적혀 있었다.

"당신은 나에게
특별한 사람 입니다."



여 교사는 학생들에게
세 개의 파란색 리본을 더 준 다음

그 것들을 주위 사람들에게
달아 주라고 말했다.

그런 다음 일주일 뒤에
그 결과를 써 내도록 했다.



선생님으로부터
뜻 밖의 선물을 받은 학생들은

기쁘면서도
한편으로는 고민 스러웠다.

과연 누구에게
이 리본을 선물 할 것인가.



한 학생이
학교 근처에 있는

회사의 부사장을 찾아 갔다.

언젠가
자신의 진로 문제에 대해

친절하게
상담해 준 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학생은
부사장의 옷깃에

파란 리본을 달아 준 다음

두 개의 리본을
더 주면서 말 했다.



"이건 저희 선생님께서
생각해 내신 일인데,

이 리본을 부사장님께서
존경하는 특별한 사람에게

달아 주세요.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그 사람의 특별한 사람에게
달아 주게 하세요,

대신 그 결과를
일주일 뒤에

저에게
꼭 말씀해 주셔야 해요."



그 날 오후 늦게
부사장은 사장실로 올라 갔다.

사실 그 회사 사장은
직원들 모두에게

지독한 인물로
정평이 난 사람 이었다.



하지만
부사장은 사장에게 다가가

사장이 가진 천재성과
창조성에 대해

진심으로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사장은
무척 놀란 듯이 보였다.

부사장은
파란 리본을 꺼내면서

감사의 선물로
드리고 싶다고 말 했다.

사장은 당황 하면서도
기쁘게 말 했다.



"아, 정말 고맙소."

부사장은 파란 리본을
사장의 가슴에 달아주고 나서

나머지
한 개의 리본을 더 꺼냈다.

그러고는 말 했다



"제 부탁을
한 가지 들어 주시겠습니까?

이 여분의 리본을
사장님께서 소중히 여기는

특별한 사람에게
달아 주십시오.

사실은 한 학생이
이 리본을 가지고 와서

제게 건네 주면서
이런 부탁을 했습니다."



그날 밤
집으로 돌아 간 사장은

열일곱 살 난
아들을 앉혀 놓고 말 했다.

"오늘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이
나 한테 일어 났단다.

사무실에 앉아 있는데
부사장이 들어 오더니

내가 대단히 창조적이고
천재적인 인물 이라면서

이 리본을
달아 주더구나



그 동안
나에게 불만이 많았을 텐데,

나 더러
창조적이고 천재적이라는 거야,

그리고
여분의 리본을

하나 더 건네 주면서
내가 특별히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에게
달아 주라고 하더구나.



퇴근 길에
집으로 오면서

누구에게
이 리본을 달아 줄까 생각해 봤지.

그러다
널 생각했어.

난 너에게
이 리본을 달아 주고 싶다."

이어서
그는 말 했다



"난 사업을 하느라
하루 종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그래서 집에 오면
너한테 별로 신경을 써주지 못했어.

이따금
성적이 떨어지거나

집 안을 어질러 놓은 것에 대해
고함이나 지르고...,



하지만 오늘 밤
난 네게 이 말을 꼭 해 주고 싶다.

넌 나에게
누구보다도 특별한 사람이야,

네 엄마와 마찬가지로
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지,

넌 훌륭한 아들이고,
난 널 사랑 한단다."



놀란 아들은
흐느껴 울기 시작했다.

아들은
온몸을 가늘게 떨며

눈물을 또 흘렸다.

그러다 고개를 들어
아버지를 바라 본 아들은

울먹이며 말 했다.



"아빠, 사실 저는
자살을 결심 했었어요,

모두가 저를
미워하고 있는 줄로만 알았거 든요.

그런데 아빠가
저를 사랑하시는 것을 알았으니

이젠
그럴 필요가 없어 졌어요.

아빠,
정말 사랑해요"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 중에서-



가난한 우리 집



끔찍한 유괴 사건이 발생해
온 동네가 떠들썩 했다.

소식을 들은
금자 엄마도 걱정이 돼

딸에게 말 했다.



"얘야,
앞으로 사람들이

우리 집에 대해서 묻거든
무조건 우리집은

너무 가난하다고 말 해라."



어느 날

학교에서 글쓰기 숙제가 나왔다.
제재는 '우리 집' 이었다.

금자는
엄마 말씀이 생각 나

'가난'을 주제로
작문 했다.



"우리 집은
너무 가난하다.

엄마도
아빠도 가난하고,

유모 아줌마랑
가정부 아줌마도 가난하다.




정원사 아저씨랑

운전사 아저씨도 가난하고
수위 아저씨도 가난하다."  ~~ㅋㅋ



우리 님들~

2018년도 어느 덧
마지막 날에 와 있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2018년 새해의 목표(目標)와 다짐을

적었던 것이
얼마 지나지 않은 것 같은 데 ...

언제나
지난 시간(時間 )에 대한 아쉬움과

새롭게 다가올 한 해에 대한
설렘이 교차(交叉) 하곤 합니다.

그 동안 성원(聲援 )에 감사(感謝) 드리고...

2019년 황금 돼지 기해년(己亥年)
기대(期待) 하세요

해해해^^~~미소(微笑)가 떠나지 않는
새해가 되실 겁니다.

健康(건강)조심 하시고
親舊(친구)들 만나

茶(차)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여유)롭고

幸福(행복)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