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름과 틀림



Music : 장미꽃 한 송이 - 섹소폰 연주곡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술을 좋아 하는 사람에게

길을 물으면
이렇게 대답 합니다.

"저쪽 코너에
호프집이 있거 든요.

거기서 오른 쪽으로 돌면
막걸리 집이 보입니다.

거기서
300미터 직진 하면 됩니다!"



신부님에게 길을 물으면

"저기 성당 보이시죠?
그 성당을 지나 100미터 정도 가면

2층에 성당이 보입니다.
그 성당을 끼고

오른 쪽으로 돌면 됩니다 "



사람들에게 ' + ' 가 그려진
카드를 보여 주면

수학자는 덧셈이라 하고
산부인과 의사는

배꼽이라고 합니다.



신부님은 십자가라고 하고,
교통경찰은 사거리라고 하고,

간호사는 적십자라고 하고,
약사는 녹십자라고 대답 합니다.



모두가

다 자기 입장에서
바라 보기 때문 입니다.

한 마디로

다른 사람이 (틀린)것이 아니고
(다를) 뿐입니다.



그래서

사람은 비판의 대상이 아니라
늘 이해의 대상 입니다.

요즘
'분노조절', '' 라는 단어들이

심심치 않게,
아니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왜 그런 걸까요?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
분명한 이유 하나가 있습니다.

'인정하지 않는 것'

나와 상대방은
머리부터 발 끝까지 모두 다릅니다.

뭐 하나
같은 것이 없습니다.



그럼 당연히
생각도 다를 수 밖에 없는 데,

절대
인정 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화가 나고 분노가
조절이 되지 않는 것 입니다.



'인정 하는 것'

사실
당연한 건데 쉽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불가능 한 건 아닙니다.

오늘 부터라도
가장 가까운 가족부터

인정 하고자 노력 한다면
다툼은 줄고

웃을 일은
많아 질 것 입니다.



더 멀리
더 크게 나아가

종교, 사랑, 이념 등으로
싸우는 일도 줄지 않을까요?



오늘의 명언

상대방을 이해 하는 것이
무조건 그쪽 의견에 동의하거나

당신이 틀리고
그 사람이 옳다고 말 하라는 게 아니다.

그 사람의 말과 행동을
인격적으로 존중해 주라는 뜻이다.

상대방의 입장,
그 사람이 옳다고 믿고 있는 사실을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귀 기울이고 받아 들이라는 것이다.

- 조나단 로빈슨 -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