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의 기도 - 양광모



비에 젖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게 하소서


때로는 비를 맞으며

혼자 걸어가야 하는 것이


인생이라는 사실을 기억하게 하소서


사랑과 용서는

폭우처럼 쏟아지게 하시고


미움과 분노는

소나기처럼 지나가게 하소서




천둥과 번개 소리가 아니라

영혼과 양심의 소리에 떨게 하시고


메마르고 가문 곳에도 주저 없이 내려

그 땅에 꽃과 열매를 풍요로이 맺게 하소서


언제나 생명을 피워내는

봄비처럼 살게 하시고


구에게나 기쁨을 가져다주는

단비 같은 사람이 되게 하소서


그리하여 나 이 세상 떠나는 날

하늘 높이 무지개로 다시 태어나게 하소서




소나무집비오는 날 - 롱펠로우


날은 춥고 어둡고 쓸쓸하여라

비는 내리고 바람은 그치지 않고,


허물어지는 벽에는 담쟁이 덩굴,

바람이 불 때마다 잎을 날려가네


날은 춥고, 쓸쓸하네

내 인생도 춥고, 어둡고, 쓸쓸하네


비는 내리고 바람은 그치지 않네


내 생각은 허물어지는

과거의 담벽에 붙어


불어오는 질풍에

젊음의 꿈을 날려 보냈네








날은 어둡고, 적막하네

슬픈 가슴이여,


조용하라! 불평은 그만하라!


먹구름 뒤에는

밝은 태양이 비치고 있다

그대의 운명도 예외는 아닌 것!


모든 사람의 운명에

얼마의 비는 내리는 것


인생이

어둡고 쓸쓸할 때도 있는 것!




소나무집비가 전하는 말 - 이해인 



밤새 길을 찾는 꿈을 꾸다가

빗소리에 잠이 깨었네


물길 사이로 트이는 아침

어디서 한 마리 새가 날아와 나를 부르네


만남보다 이별을 먼저 배워

나보다 더 자유로운 새는


작은 욕심도 줄이라고

정든 땅을 떠나 힘차게 날아오르라고

 

나를 향해 곱게 눈을 흘기네







아침을 가르는 하얀 빗줄기도

내 가슴에 빗금을 그으며 전하는 말


진정 아름다운 삶이란

떨어져 내리는 아픔을


끝까지 견뎌내는 겸손이라고

오늘은 나도 이야기하려네

 

함께 사는 삶이란

힘들어도 서로의 다름을 견디면서


서로를 적셔주는 기쁨이라고






편집 : June

Hisaishi Joe - The Rain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