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없이
만나고 싶은 사람



Music : For The Good Time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일을 하다가 문득 생각나
전화를 걸면...

받자 마자
"내가 할려고 했는데"

하는 싱거운 사람

서점에 들렀을 때
공감하는 것이 똑 같아

같은 책을
두권 사게 만드는 사람



거울 속의
나이 든 나에게

생동감을 일깨워
젊음의 미소를 짓도록 하는 사람

살포시
가슴에 내려 앉아

안 좋아 하는 커피를
하루에 두어 잔은

꼭 마시게 하는 사람



누구의 글을 읽던
자신의 느낌을

글로 피력하거나
작가의 의도를

진지하게
헤아리려는 사람

와인보다
부드러운 음악을

불꺼진 방에서
홀로 들으며

허밍을 하는
낭만과 정서를 가진 사람



굳이
선을 그으라면

헤어짐이 예견되는
사선 보다는

늘 한결같이 동행하는
평행선 같은 사람

눈물을
참으려하지 말고

가끔 울어서
눈을 마르게 하지 말아야 한다며

가끔
눈물을 흘리게 하는

인간적인 사람



들판에 핀
야생화에게

감사를 표하고
항상 낮은 곳을 선호하며

낮은 삶의 진리를
깊이 깨닫게 해주는 사람.

이런 친구,
한 번 만나고 싶지 않으세요..?



이런 사람,
부담없이 한번

만나고 싶지 않은가요..?

꼭 여자 이어서도
꼭 남자 이어서도 아닌

정말 부담없이
만날 수 있는 사람이

필요 할 때 있습니다.



한 뼘 만큼의 모자로
따가운 햇살을 가리 듯

내 안의 그늘을
한 스픈 쯤 꺼내 보여도

부담 없을 그런 사람이
필요 할 때 있습니다.



나 자신이 스스로에게
그런 사람이 되어도 좋겠지만

마주 보며 함께 웃을 수 있는
사람이면 더욱 좋겠지요.

~좋은 글 중에서~
Painter : Olga Odalchuk - 꽃 들판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