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줌 흙으로
돌아가는 것을


Music : Cantabile and Waltz,
for violin& guitar in marjor.MS


사람은 같은 냇물에
두 번 발을 담글 수 없고

때의 흐름은

다만 나아 갈 뿐
되돌아 오지 않는 것을...



그러하되
꿈속에 있으면서

그게 꿈인 줄
어떻게 알며

흐름 속에
함께 흐르며

어떻게
그 흐름을 느끼겠는가



꿈이
꿈인 줄 알려면

그 꿈에서
깨어나야 하고

흐름이
흐름인 줄 알려면

그 흐름에서
벗어나야 한다



때로
땅 끝에 미치는 큰 앎과

하늘에 이르는
높은 깨달음이 있어

더러 깨어나고
또 벗어나는 그 같은 일이

어찌

어느 우리에게까지도
한결같을 수가 있으랴



놀이에 빠져
해가 져야 돌아 갈 집을

생각하는 어린 아이처럼
티끌과 먼지 속을

어지러이 헤매다가
때가 와서야

놀람과 슬픔 속에
다시 한 줌 흙으로 돌아가는

우리 인 것을...

- 三國誌 중에서 -



이와 같이
젊은 시절에는...

아무리
누가 무슨 소리를 해도

이해는 가면서도...
실감을 못 느끼지만



많은 세월 속에
몸과 마음이 다듬어진 후에

자신의 처지를 깨닫고
허우적 대야

그~동안
흘러 버린 세월을

잡을 수 없음을

누구나 다
안타까워 하는 것 같습니다.

그림 : 서담 최형양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 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