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부전 「놀부 심술보」





이 놀부의 심술을 보면
다른 사람은 오장육부지만

놀부는 오장칠부였다.

어찌하여 그러한가 하니
큰 장기 주머니만한 심술보 하나가

곁간 옆에 붙어서
심술보가 한번만 뒤집히면

심사를 피우는데
썩 야단스럽게 피웠다.



술 잘 먹고
욕 잘하고 게으르고

싸움 잘하고
초상난 데 춤추기,

불난 집에 부채질하기,
해산한 집에 개 잡기,

장에 가면 억지 흥정,
우는 아이 똥 먹이기,

무죄한 놈 뺨치기와
빚값에 계집 빼앗기,

늙은 영감 덜미 잡기,
아이 밴 아낙네 배 차기,

우물 밑에 똥 누기,
올벼 논에 물 터놓기,



잦힌 밥에 흙 퍼붓기,
패는 곡식 이삭 빼기,

논두렁에 구멍 뚫기,
애호박에 말뚝 박기,

곱사등이 엎어 놓고 밟아 주기,
똥누는 놈 주저앉히기,

앉은뱅이 턱살 치기,
옹기 장사 작대 치기,

면례하는 데 뼈 감추기,
잠자는 내외에게 소리지르기,



수절 과부 겁탈하기,
통혼에 방해하기,

만경창파에 배 밑 뚫기,
목욕하는 데 흙 뿌리기,

담 붙은 놈 코침 주기,
눈 앓는 놈 고춧가루 넣기,

이 앓는 놈 뺨치기,
어린아이 꼬집기,

다된 흥정 깨놓기,
중놈 보면 대테 메기,

남의 제사에 닭 울리기,
한길에 구멍 파기,

비오는 날 장독 열기라.



● 출전 :
『흥부전·심청전』, 하서출판사 2004

● 낭독- 최석규: 연극배우.
연극 <오월의 신부> <산양섬의 범죄> <착한사람 조양규> 등에 출연.



심술을 부리는 법이
지금과는 차이가 있군요.

지금은
‘옹기 장사 작대 치기’는

시도해 보려고 해도
(어떤 판소리 대본에는

“옹기 짐 받쳐놓으면
가만 가만 가만 가만 가만 가만

가만히 찾아가서
작대기 걷어차기”로

자세히 되어 있습니다만)
옹기를 지게에 얹어

다니고 다니는
장수를 볼 수가 없으니까요.



어찌 됐든 심술이
그 시대를 담는 살아 있는

액자 가운데
하나라는 건 알겠습니다.

그 것도
아주 흥미로운 것으로.

어찌 보면 놀부 심술은
귀여운 데가 있는데

그게 흘러간 것이고
이야기 속에 있어

멀게 느껴져서 그렇까요.

참고 하기 위해 읽던
판소리 대본에서

‘물통 이고 오는 부인
귀 잡고 입 맞추기’에서는

아련한
향수마저 느꼈습니다.

물론 ‘물통을 이고 오는
부인’까지만.


문학집배원 성석제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