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불반
(覆水不返)



Music : 백년의 약속 (경음악)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엎지른 물은
도로 담을 수 없다는 뜻으로,

한번 저질러진 일은
돌이 킬 수 없다는 의미다.

주(周)나라를 세운
문왕(文王)의 아버지,

문왕의 시호를 가진 서백이.
어느날 황하의 지류인 위수(渭水)로

사냥을 나갔습니다.

​피곤에 지쳐
강가를 한가로이 거닐다가

낚시질을 하고 있는
초라한 한 노인을 만났습니다.



수 인사를 나누고
이것저것 세상사는

이야기를 나누다가
서백은 깜짝 놀라고 맙니다.

초라하고 늙은 외모와는 달리
식견과 정연한 논리가

범상치 않았던 것이지요.

단순히 세상을
오래 산 늙음이 가질 수 있는

지혜 정도가 아니라
깊은 학문적 지식을 바탕으로 한

뛰어난 경륜이
서백을 놀라게 하고 말았습니다.



잠깐의 스침으로
끝낼 인연이 아니라고 생각한

서백은 공손하게
엎드리며 물었습니다.

"어르신의 함자는
무슨 자를 쓰십니까?"

"성은 강(姜)이고
이름은 여상(呂尙) 이라 하지요."



"말씀하시는 것을 들어 보니
제가 스승으로

모셔야 할 분으로
여겨 집니다.

부디 많은 것을
배우고 싶습니다."

"과한 말씀이오.
이런 촌구석에 틀어 박힌

민초(民草)가 뭘 알겠소."



강 여상은
사양을 거듭 했으나

서백은 끈질기게
그를 설득하여

기어이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고 맙니다.

강여상은
서백을 만나기 전까지는

끼니가
간 곳 없이 곤궁했지요.



그런 그에게 질려
아내 마(馬)씨 마저

친정으로 가 버린지
오래 되었습니다.

미련둘 것도 없는 강여상은
서백의 집으로 갔고

그의 아들 발의 스승이 되어
가르 칩니다.

그 발이
바로 주나라를 세운 무왕이며

강여상은
주나라의 제상이 되어

탁월한 지식과 지도력으로
문왕의 제후에 까지

올랐습니다.



그런 그가 어느 날
가마를 타고 지나 가는 데

웬 거렁뱅이 노파가
앞을 가로 막았습니다.

바로 강여상을 버리고 떠난
아내 마씨 였습니다.

남편인 여상이
주나라에서 출세를 해서

제후까지 되었다는 소문을 듣고
천리 길을 찾아 온 것입니다.



마씨는
땅바닥에 엎드려

울며
용서를 빌었습니다.

강여상은 하인을 시켜
물을 한 그릇 가득

떠 오게 했습니다.

하인이
물을 가져 오자

강여상은 마씨의 앞에
그릇을 던져 버립니다.

물은 다 쏟아지고
빈 그릇이

흙바닥에 뒹굴었습니다.



"이 그릇에
도로 물을 담으시오.

그렇게만 된다면
당신을 용서하고

내 집에 데려 가겠소."

"아니!
그게 말이나 됩니까?

한 번 엎지른 물을
어떻게 도로 담습니까?

그 것은 불가능 합니다."



마씨의 울부짖는 말에
강여상은 차갑게 말했습니다.

"맞소,
한 번 쏟아진 물은

줏어 담을 수 없고
한 번 집과 남편을 떠난 여자는

다시 돌아 올 수 없소.

"마씨는 호화로운 마차에 올라
저 멀리로 가는 남편을

그저 멍하게
바라 볼 뿐 입니다.

이 글의 강여상이
바로 낚시로 세월을 낚았다는

강태공(姜太公)입니다.



복수불반(覆水不返)의 이 이야기는
긴 세월 동안 전승 되어

오늘 날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우리들은 흔히
이런 실수들을 저지르고

후회하며
상대방을 원망하고는 합니다.

자신을 버리고 떠난 아내를
흔쾌히 받아 주지 않은

강태공을 속 좁다 욕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과오를 모른체 하고

나를 그런 지경에 빠지게 한
상대방만을 탓하는 사람은

언제나
똑 같은 허방에 빠지게 됩니다.

글 출처 : 친구를 찾는 사람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