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무인도에서
생긴 일



Music : Paganini
Guitar and Violin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한 기자가
유람선을 타고 가던 중

유람선이
남양 군도를 지나다가

그만 암초를 들이 받아
침몰 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물에 빠져 죽었지만

그 기자는
겨우 통나무를 잡고

무인도까지 도착해
살 수 있었습니다.



간신히
무인도에 도착은 했으나

살 길이
막막 했습니다.

그러나 가만히 앉아서
죽을 수는 없는 일,

그래서
맨손으로 나무를 꺾어 오고

억새풀을 뽑아
집을 지었습니다.​

며칠 동안 지은 집이 완성이 되어
바람과 추위를

겨우 피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먹을 것이 없어서

물고기를
잡아 먹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불 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알고 있는
수단을 다 이용하여

불을 만들었습니다.

차돌을 딱딱 치면서
불을 만듭니다.

한참 만에
불똥이 튀기 시작 했습니다.

드디어 불을 피워서
생선을 구워 먹고

삶에 편리함을
얻을수 있게 되는 듯 했습니다.



그런데 웬 일입니까.

바람이 세차게 불어
그만 불꽃이

집으로
옮겨 붙었습니다.

며칠 동안
피땀 흘려 만들어 놓은 집은

순식간에
다 타 버리고 말았습니다.

기자는 기가 막혀
눈물도 안 나왔습니다.

그는 하늘을 보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하나님!
이럴 수가 있습니까?

살아 보겠다고
이렇게 힘겨워 하는데

어떻게 이럴 수 있습니까.

제가 얼마나 힘들여
집을 지었는지

잘 아시지 않습니까?

그런데...
정말 너무 하십니다."



기자는 낙심하여 하나님을 향한
원망을 쏟아 놓았습니다.

그런데 그 때
이상한 소리가 들렸습니다.

"부응" 하는
뱃고동 소리였습니다.

깜짝 놀란 기자는
벌떡 일어나서 쳐다보니

수평선 위에
웬 기선이 나타난 것입니다.

그리고 속력을 높이면서
기자가 있는 무인도를 향하여

쏜살같이 달려 왔습니다.



선장과 선원들이
보트를 타고 와서

기자를 구출 했습니다.

그들은 "무인도에서
난데없이 연기가 보이길래

급히 달려왔다"
라고 말했습니다.

결국 기자는
자기가 만들어 놓은 집이

타는 연기 때문에
살아 난 것입니다.



전화위복(轉禍爲福)

화가 바뀌어
오히려 복이 되기도 합니다.

지금의 힘든 상황을
불평만 할 게 아니라

강인한 정신력과
불굴의 의지로 힘쓰면

불행도
행복으로 바뀝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