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모를 울린
민손(閔損)의 효행



Music : 본래의 마음
선의 세계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춘추시대 말엽
노나라에서의 일 입니다

공자의 아끼는 제자 중에
민손(閔損)이 있었습니다

민손은 자가 자건(子騫)으로
공자보다 15세가 적었답니다.

머리도 총명하고,
성품도 어질어

여러사람의
칭찬이 자자 했습니다.



비록
귀족 출신이 아니었어도

환경이 빈한하여도
머리도 총명하고,

성품도 어질어
여러사람의 칭찬이

자자 했습니다.



민손은 어린 나이에
생모가 일찍 죽고

아버지가 재취하여
계모가 들어 와서

함께 살았습니다.

아버지와 계모사이에
두 아들이 태어 났는 데

계모는
자신이 낳지 않은

본처 소생의 민손을
심하게 학대 하였습니다.



계모는 전실 자식인
민손을 미워했습니다.

한 겨울에도
혿 바지를 입히고

친자식에게는
목화솜 바지를 입혔습니다.



다만
민손의 아버지가 보는 앞에서는

자식들을
차별하지 않은 듯이

이중적인 모습을 보였으므로
아버지는

민손이 학대 받고 있다는
사실을 추호도 몰랐습니다.



어느 날 민손이
아버지와 마차를 타고

이웃 마을에
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엄동설한이라서

날이 너무 추웠으므로
말의 고삐를 잡은 민손이

고삐를 자주 놓쳤습니다.



이를 본 아버지가
뭔가를 느꼈는 지

민손의 옷을 만져보니
목화솜 대신

갈대잎을 넣은
혿바지 였습니다.

비로소 민손의 아버지는
눈치를 채게 되었습니다.



배가 다른
소생의 자식이라고

민손이 계모로부터
차별을 받고 살아 온 사실을

짐작 할 수 있는
일 이었으니깐요

화가 머리끝까지 난 아버지는
가던 길을 돌려 집으로 가더니

계모에게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민손은 아버지께
무릅을 꿇고 만류하였습니다.

"아버지!.
어머니와 함께 살면

나만 고생하면 됩니다.

만약 어머니가 나가신다면
아버지와 두 동생까지

다 고생을 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아버지께서
새 어머니를 들여 오신다면

전실 자식들인 저와
두 동생을

또 미워 할게 뻔합니다

부디 화를 거두시고
두 동생을 위해서라도

함께 살게 해 주세요"



"지금은
저 혼자 춥지만

어머니가 집을 나가시면
세명의 아들이 춥게 됩니다"

마침 부엌에서
차를 내 오다가

문 밖에서
부자의 대화를 엿 듣은

계모 자신이
그토록 미워 하던 전실 소생의 아들이

간곡하게 만류하는 말에
큰 부끄러움을 느끼게 됩니다.



그 동안의 잘못을 뉘우치고
아버지 앞에 무릎을 꿇고

그 동안 잘못에 대해
용서를 빌었습니다.

더구나 눈물을 흘리며
진심으로 뉘우치는

어머니의 모습에
결국 아버지는 화를 풀고

어머니를 용서했습니다.



"민손의 말이
지극히 옳구려!"

"당신을 내 쫓아야 마땅하겠지만
어린 민손의 얘기를

듣고 보니 그 말이 옳은 것 같소.

앞으로 두 동생처럼
민손에게도

똑 같이 사랑하고
돌봐 주시구려!"



계모는 그 뒤로부터
민손을 자기가 낳은 자식보다

더 사랑하고 아꼈습니다.

이 일이 있은 후
온 가족은 진실로

서로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게 되었으며

화목한 가정을
이루었다고 합니다.



상대방이
비 호의적으로 나를 대할 때

오히려 나는 선량한 마음,
진실되게 상대방을 대하고

베풀다 보면
상대방은 스스로 부끄러워하고

감동하며 뉘우치며
훨씬 밀착된

인간관계를
이룰 수 있답니다.

"마음이 고와야
옷깃이 섭니다"

- 옮겨 온 글 -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