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굴러가유~~

「푸른 사과가 있는 국도」배 수아

작성일 작성자 돌 굴러가유~~



「푸른 사과가 있는 국도」
배 수아






“그 존재에
치열하게 연연하지 않던

연인이라 할지라도
헤어지고 집으로 돌아오고 나면

그렇게 생각날 수가 없더라.
전화가 기다려지고.”



대학에 다니고 있을 때
이웃에 살던 사촌은

저녁을 먹으러 놀러 와선
내 방에서 이렇게 속삭이곤 하였다.



안방에는 TV에서
연속극 소리가 요란하고

오빠는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었다.

사촌은
새로 데이트를 시작한

의대생에 관해서
쉴 새 없이 말한다.



커다랗게 틀어 놓은
연속극 소리는

좁은 집 안에
가득 하였다.

한 명의 아름다운 소녀가

꿈 속에 그리던
황홀한 남자를 만났는데

그는 유부남이었다.



아름다운 소녀와
그 남자의 부인은

괴로워하면서도
한 남자를 차지하기 위해서

경쟁을 하는데,
남자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담배를 피우고
밤에는 술을 마신다.



거실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남자에게

그의 조그만 딸이 다가와,
“아빠 왜 술을 마시는 거야”

하니까
“응, 괴로워서 마신다.

이 세상에
내 괴로움을 알아주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너는 나중에
엄마처럼 그러지 말아라” 한다.

한 번도 본 일은 없지만
주말 저녁에는 언제나

집 안에 그들의 대사가
가득하기 때문에

나는
그들의 이야기를 다 안다.



월요일 날
학교에 가면

여자아이들이 강의실에서
종이컵에 든 커피를 마시면서

그 연속극 얘기를
하고 있기도 하였다.

“그 애와 결혼하면
참 괜찮을 거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사촌은
투명한 매니큐어를

손톱에 바르면서 말한다.

“만난 지는
얼마 안 되었지만

내가 어디서
또 그런 애를 만날 수 있을까 싶다.

엄마도
은근히 좋아한다 너.

전화 오면
빨리 바꿔주고

지난주에는
원피스도 사 주더라.



아빠는 데모만 안 하면
누구든지 좋댄다.”

그러던 사촌은 정말로
그 남자애와 결혼하여서

내 앞에 나타났다.

나는 그녀가
위대해 보이기도 하고

또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낯선 남같이 보이기도 하였다.



● 출전 :
『20세기 한국소설, 50』,

● 작가- 배수아: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나 1993년『소설과사상』에 소설이 당선되어 작품활동 시작.

소설집『푸른 사과가 있는 국도』『바람인형』『훌』, 장편소설『랩소디 인 블루』『일요일 스키야키 식당』, 시집『만일 당신이 사랑을 만나면』등이 있으며,
한국일보 문학상, 동서문학상 등을 수상함.

● 낭독

우미화: 연극배우.
연극 <여름날의 기억> <날 보러 와요> <이> <남자가 여자를 사랑할 때> 등에 출연.

최석규: 연극배우.
연극 <오월의 신부> <산양섬의 범죄> <착한사람 조양규> 등에 출연.

레지나: 연극배우.
연극 <과학하는 마음3-발칸동물원> <마리화나> <시련> 등에 출연.



통속의 허구성을
날카롭게 지적한다는

표현이 이 대목에
딱 맞는다고 할 수는

없겠습니다만
연속극의 그 남자,

결코
행복 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것에는

백 퍼센트 공감.

강의실에서
여자아이들이 마시는

‘종이컵에 든 커피’,
의대생 남자친구에 대해 말하면서

사촌이 바르는
‘투명한 매니큐어’는

연속극처럼
일회적이면서

또 시대를 넘고
국경을 넘어서

일상에서 재현되는
끈질긴 생명력을 보여 줍니다.

낯선
남같이 보이기도 하지만요.

후일담 :
‘사촌의 그 멋진 의대생은

결혼 후에도
그녀를 사랑하고

꽃과 보석을 프레젠트하고
주말에는 진보적 성향의

연극을 보러’ 다녔답니다.

학교 다닐 때
데모는 안 했다지만.


문학집배원 성석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