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로알드 달





프랏은
잔을 천천히 코로 들어 올렸다.

코끝이
잔으로 들어 가더니

포도주의 표면을
살살 움직이며 냄새를 맡았다.



이어 잔에 든 포도주를
천천히 돌려 향기를 받아들였다.

그는 강렬한 집중력을
보여 주고 있었다.

이제 그는 상반신 전체,
머리와 목과 가슴이

냄새를 맡는 거대하고 민감한
기계가 된 것 같았다.



이 기계는
킁킁거리는 코를 통해

전달 되는 메시지를 받아 들이고,

걸러 내고,
분석하고 있었다.

냄새를 맡는 과정은
거의 일 분간 지속되었다.

이윽고 프랏은
눈을 뜨거나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잔을 입으로 내리더니,
내용물의 거의 반을 입에 넣었다.



그는 거기에서
동작을 멈추었다.

입에는
포도주가 가득했다.

그는
첫 맛을 보고 있었다.

이윽고
그는 입에 든 것 가운데

일부를
목 안으로 넘겼다.



포도주가
밑으로 내려 가면서

그의 목울대가
움직이는 것이 보였다.

그러나 대부분은
아직 입 안에 남아 있었다.

이어 프랏은
포도주를 더 삼키지 않고,

입술 사이로
공기를 약간 들이 마셨다.



공기가 입 안에서
술의 기운과 섞이더니

허파로 내려 갔다.

그는
지그시 숨을 참았다가,

코로 내 뱉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포도주를

혀 아래에서 굴리더니 씹었다.

포도주가 빵이라도 되는 것처럼
이로 씹고 있었다.

엄숙하고
인상적인 공연이었다.

정말 잘 한다고
말 할 수밖에 없었다

.
 


● 출전 :『맛』,
강 2005

● 작가- 로알드 달 :

영국 웨일스 출생. ‘에드가 앨런 포’ 상을 두 차례, 전미미스터리 작가상을 세 차례 수상한 최고의 이야기꾼.
소설『보이』『응답 바람』『당신을 닮은 사람』, 동화『찰리와 초콜릿 공장』『제임스와 슈퍼 복숭아』등이 있음.

● 낭독- 정상철 :

연극배우. 연극 <혈맥> <아Q정전> <카페 신파> <꿈 꿔서 미안해>,
영화<야수> <거미숲> 등에 출연.



포도주 맛을 감식하는
전문가의 모습 입니다.

정말
인상적인 공연이지요.

전문가라면 기본적으로
이런 태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어떤 분야라도 말입니다.



사실 이것이
‘공연’에 불과하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나중에 드러납니다만

진지하고 엄숙한 이 자세는
배울 만 한 것 같습니다.

이렇게 묘사를 하는 사람 역시
전문가 같지 않습니까?

정말 잘 한다고,
더 칭송하자면

얼씨구나 잘 논다’
고 말할 수밖에 없네요.


문학집배원 성석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