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굴러가유~~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 그립다

작성일 작성자 돌 굴러가유~~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 그립다



Music : 해변의 길손
부르스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뭐가 그리 바쁜 지
여기저기 기웃거리다

한 살 한 살
나이를 먹는 사이,

언젠가부터
우리의 가슴 속에서

설렘이란 단어가
점점 잊혀져 가고 있다.



뒤 쳐지지 않을까
불안해 하며

앞만 보고 달리다 보니,
그 날이 그날 같지만

그 날을
버릴 수 없다 보니

한가롭게 뭔가를
그리워 할 여유조차 없다.



그러다가도 문득

그리움이
와락 밀려들 때가 있다.

가령,
길거리 가게에서

익숙한 음악이 흘러 나올 때.

"아" 저 노래...,
참 좋아했던 노래인데.."

그리운 추억 하나가
톡하고 터지니

꼬리에 꼬리를 문다.



그 때 유행했던 패션이나
자주 갔던 카페나 술집들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주고 받았던 상처가 떠 오르고

이럴 땐
에스프레소 한 잔이 간절하지만

이 순간 더 간절한 건
바로 사람이다.



사람의 향기(香氣),
사람의 온기(溫氣),

사람이라는 꽃.
그거다,

지금 그게 그리운 건지도...



손을 뻗으면 닿을 수 있는
그 거리에서 마주 보고,

체온(體溫)을 나누고,
생각(生覺)을 나누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쌓아 가는 것

그게 필요한 거라고...

김이율 힐링 에세이
-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 중에서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5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