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은
감사로부터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Music : Close Your Eyes(He'll Be Just Fine)
Petra Berger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장 도미니크 보비

그는 프랑스의 세계적인
여성잡지엘르(Elle)의 편집장으로

준수한 외모와 화술로
프랑스 사교계를 풍미했다.

그러던 그가
1995년 12월 초 뇌졸증으로

쓰러졌다.
그의 나이 43세였다.



3주 후 그는
의식을 회복했지만

전신이
마비 된 상태 였다.

말을 할 수도
글을 쓸수도 없었다.

오직 왼쪽 눈꺼풀만
움직 일 수 있었다.



얼마 후 그는
눈 깜빡임 신호로

알파벳을 연결시켜
글을 썼다.

때로는 한 문장 쓰는 데
꼬박 하룻밤을 새야 했다.



그런 식으로 대필자에게
20만번 이상 눈을 깜박여

15개월 만에 쓴 책이
‘잠수종과 나비

’(The Diving Bell and the Butterfly)다.

책 출간 8일 후
그는 심장마비로 세상을 떴다.



그는
서문에 이렇게 썼다.

“고이다 못해 흘러 내리는 침을
삼킬 수만 있다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일 것이다.”

불평과 원망은 행복에 겨운자의
사치스런 신음이라고 했다.



그는 건강의 복을
의식하지 못한 채

툴툴거리며 일어났던
많은 아침들을 생각하며

죄스러움을
금할 길 없었다.

그는 잠수종 속에
갇힌 신세가 되었지만

마음은 훨훨 나는 나비를 상상하며
삶을 긍정했다.



비탄과 원망 속에서
생을 마감하는 대신

감사를 통해
극한의 고통을 감수하며

삶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그가 그런
고통스런 상황에서도

감사함으로
삶을 긍정할 수 있었다면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감사해야 하지 않을까.



우리는 자신이 소유한 것을
잃어버리기 전까지는

그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모르는 경우가 많다.

자기 몸을 뜻하는 대로
움직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큰 축복이고
감사할 일인가.



나는 크리스천으로서
‘범사에 감사하라’는

성경말씀을 좋아한다.

좋은 일이 생겼을 때
감사하는 것은 당연하고,

누구라도 할 수있다.



그런데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은

좋은 일에만
감사할 것이 아니라,

궂은 일, 불행과 슬픔을 만나도
감사하라는 말이다.

감사란 말은
그것 자체로 능력을 지닌다.



감사는
마음의 분노를 다스리고,

마음의 격동을 진정시킨다.

우리의 마음과
행복을 지키는 강력한 무기다.

어떤 상황에서도
감사할 수 있는 사람은

내면의 미를 지닌
매력있는 사람이다.



영국의 청교도 신학자
매튜 헨리는

'감사라는 보석을 지닌 사람은
누더기를 걸치고 있어도

행복하다'고 했다.



우리에게 감사가 있는 한
어느 누구도,

어떤 불리한 환경도
우리에게서

행복을 빼앗을 수 없다.

흔히들 긍정적인
삶의 태도를 강조한다.



성공과 행복의
필요조건이기 때문이다.

감사야 말로
가장 긍정적인 사고방식이고,

가장 적극적인 삶의 태도다.

감사는 문제를
본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다.



진정 우리가 행복하려면
감사의 비밀을 깨닫고,

감사의 능력을 체득하고,
감사 내공을 길러야 한다.


- 카톡 글 옮김 -
- 출처 : 송운사랑방 -



우리 님들~!

공감! "콕"
눌러 주시길 부탁 드리구요!!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 잔 (소주 한 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