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 문



Music : 창밖의 여자
조 용필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타겟 (A. W. Target)이 쓴
단편소설 ‘창(Window)’ 이라는 책에

나오는 내용이다.

어느 작은 병실에
폐암 말기 선고를 받은 환자와

디스크 환자가 입원하였다.



디스크 환자는 침대에 꼼짝없이
누워 있어야 했지만

폐암 환자는
하루에 한 시간 정도 일어나서

창밖을 내다 보곤 했다.

폐암말기 환자의 상황은
절망적이었지만

늘 기쁨이 있었다.



하루는 디스크 환자가
창밖을 보고 있는 폐암 환자에게

도대체 밖에
무엇이 보이느냐고 물었다.

그는
지그시 눈을 감고 말했다.

“아름다운 호수에
보트와 백조가 한가로이 떠 있고

호숫가를 산책하는 여인들과
잔디밭에서 놀고 있는

아이의 얼굴이 보이네요.”



이 말을 듣고 있던
디스크 환자의 얼굴은

갑자기
분노로 일그러지기 시작했다.

폐암 환자의 얼굴에
기쁨이 있는 까닭은

침대가
창문 곁에 있기 때문이고,

자기는 차별대우를
받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빨리
폐암 환자가 죽어서 나가면

창가의 침대를
차지해야 겠다는 생각까지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밤
폐암 환자가 심하게 기침을 하면서

신음하기 시작했다.



디스크 환자는
비상벨을 눌러

의사를 부를까 하다가
그 대로 두었다.

그의 침대를
차지하겠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아침이 밝아 올 무렵
갑자기 침대가 조용해졌고

고통 받던 폐암 환자는
그의 기대대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드디어 창문 곁 침대로
옮기게 되었다.



옮기자 마자
있는 힘을 다해

침대를 붙들고 일어나
창 밖을 내다 보았다.

그런데
놀랍게도 창 밖에는

아름다운 호수가
있는 것이 아니라

회색의
콘크리트 담벼락 뿐이었다.



그제야
폐암 환자의 기쁨이

환경 때문에
생긴 기쁨이 아니라

그가 선택한
기쁨이었음을 깨달았다.



기뻐 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언제나 기뻐하기로 마음먹고

아름다운 호수를 상상하면서
기뻐하며 살았던 것이다.



편안과 평안은
차이가 있다.

편안은 환경의 차원이고
평안은 마음의 차원이다.

마음에 평안이 있으면
생활이 편안하지 않더라도

행복 할 수 있다.



자신의 몸이
편안한 것 보다는

영혼이 평안해야
행복한 것이 아닐까!

-옮겨 온 글 -


9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