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표 아내



Music : 그 대와 탱고를
심 수봉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여보,
오늘 백화점에서

옷을 하나 봐 둔 게 있는데
너무 맘에 드는 거 있지..."

저녁상을 물리고
설거지를 하던 아내는

느닷없이
옷 이야기를 꺼냈다.



"정말 괜찮더라.
세일이 내일까진데..."

이렇게 말끝을 흐리는
아내의 목소리에는

아쉬움이
짙게 배어 있었다.



지금까지
쥐꼬리 월급으로

살림을
잘 꾸려온 아내였지만

힘들게 야근까지 해 가며
애를 쓰는

내 생각을 한다면
철없이 백화점 옷 얘기를

저렇게 해도 되는 건지
점점 야속한 생각이 들었다.



설거지를 끝내고
TV앞에 앉아서도.

"조금 비싸긴 하지만
정말 잘 어울릴 것 같은데...

안 되겠지?" '
이 여자가 정말...'

"지금 우리가
백화점 옷 사 입을 때야?"



계속 되는 옷 타령에
나는 결국

소리를
버럭 지르고 말았다.

흠칫 놀란 아내는
대꾸도 없이

조용히
입을 다물었다.



잠시 동안
침묵이 흘렀고,

조금 민망해진 나는
더 이상 TV앞에

앉아 있기가 불편해
방으로 들어와 버렸다.

'그만한 일로
소리를 지르다니...

' 남편이 되어가지고
겨우 옷 한 벌 때문에

아내에게 화를 내었다는 게
창피스러워 졌다.



그러고 보니 몇 년 째
변변한 옷 한 벌 못 사 입고

적은 월급을 쪼개 적금이랑
주택부금까지 붓고 있는

아내가 아니던가.



잠자리에
들 시간이 지났는데도

꼼짝을 않는
아내가 걱정이 돼

거실에 나가보니
소파에 몸을 웅크리고

잠이 들었다.

울다가 잤는지
눈이 부어 있었다.



다음 날 아내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아침상을 차리고 있었다.

자분자분
이야기를 못하는 성격이라

그런 아내를 보고도
나는 따뜻한 말 한마디

꺼내기가 쉽지 않았다.
그저 현관문을 나서면서

이렇게 툭 던질 뿐...
"그 옷 그렇게 맘에 들면 사"



그러면서 속으로는
'며칠 더 야근하지 뭐'

그날 저녁
여느 때와 같이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집엘 들어 서는데

아내가
현관 앞까지 뛰어 와

호들갑을 떨었다.



"여보,빨리 들어와 봐요"
"왜, 왜 이래?"

아내는
나의 팔을 잡아 끌고

방으로 데려 가더니,
부랴부랴 외투를

벗기는 것이었다.
그리고는

쇼핑백에서 옷을 꺼내
내 뒤로 가

팔을 끼우는 게 아닌가.



"어머, 딱 맞네!
색깔도 딱 맞고"

"역시, 우리 신랑
옷걸이 하나는 죽 인다"

"당신. 정말..."
"당신 봄 자켓 벌써 몇 년 째잖아"



아내는 이렇게 말하면서
고개를 돌리더니

두루 룩
눈물을 흘리는 것이었다.

'언제나 나는 철이 들까'
내 어깨에 고개를 묻고 있는

천사 같은 내 아내,
사랑스런 내 아내.

- 옮겨 온 글 -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