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특별한 실험



Music : 위대한 약속
리아 킴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첫째 날,

집집마다 들러서
만원씩 놓고 나오는 그를 보고

사람들이
제정신으로 하는 행동인지

의아해 하면서도
멈칫멈칫 나와서

그 돈을 집어 갔습니다.



둘째 날도
거의 비슷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셋째 날,
넷째 날이 되자

그 동네는,
만원씩을 선물로 주고 가는

사람의 이야기로
떠들썩 했습니다.

신기 하기도 하고,
고마운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두번째 주 쯤 되었을 때,

동네 사람들은
현관 입구에 까지 나와

돈을 나눠 주는 사람이 오는 쪽을
뚫어져라 바라보며

언제 쯤 올 것인가
기다리게 되었고,

그 소문은
이웃마을까지 퍼졌습니다.



세번째 주 쯤 되자,

이 마을 사람들은
더 이상 그 이상한 사람이 와서

돈을 주는 것을
신기해 하거나

고맙게
생각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네번 째 주 쯤이 되었을 때는,
매일 만원씩 돈을 받는 것이

마치 세끼 밥을 먹고
세수하고 출근하는 것 같은

일상사가 되어 버렸습니다.



드디어 실험기간이 끝나는
한 달의 맨 마지막 날

그 실험을 계획했던 사람은
평소와는 달리

그 마을 사람들에게
돈을 나눠 주지 않고

그냥
그 골목을 지나 갔습니다.



그러자
이상한 반응들이 터져나왔습니다.

여기 저기서 투덜대고
화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 지금 장난하시나요? "
" 오늘은 왜 돈을 안 줍니까? "

"곧 잘하던 짓을 안 하면
갈 때가 된 거라는데-"

라고 따져 묻기 까지 했습니다.



마을사람들이
매일 만원을 받는 일은

어느 새 당연한 권리가
되어 버렸던 것입니다.



우리가 살아 가면서
매일 공짜로 만원을 받는 것처럼

공기가 있어
숨을 쉴 수 있는 것도,

물을 마실 수 있는 것도,
흙이 있어 딛고 설 수 있는 것도,

너무도
당연하게 생각합니다.



직장에
처음 입사 했을 때는

적은 보수도
낮은 직책도,

열악한 근무환경도
개의치 않고

그저
고마움만을 느끼지만,

점점 시간이 지나면서
받는 것이 익숙해 지고,

고마운 것들이
당연한 것이 되고,

더 잘 해 주지 않는 것에 대한
불만들이 쌓이게 됩니다.



이처럼
우리가 가진 것에 대해서

시간이 지날수록
감사함을 느끼지 못 하는 것은

왜 일까요?



모든 것이 늘 곁에
그렇게 있으리라는

착각과 타성,

당연히 내가 가져야 하는
권리라는 착각 때문 입니다.

우리는 태어날 때
계약서를 쓰고 태어나지 않았습니다

.


내 심장이
80년 동안 아무 탈 없이

뛰어 주리라는 보장은
아무데도 없습니다.

우리의 생명은
우리가 댓가를 지불하고

구입한 물건이 아닙니다.

내가 가지고 있는
몸조차도

온전히 내 것이라고
할 수 없는 것 입니다.



따라서,
내가 가진,

내가 누리는 모든 것에 대해
항상 감사하는 맘을 가져야 합니다.

감사하는
풍요로운 마음이

인생을 더욱
풍요롭게 할 것 입니다.

- 옮겨 온 글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