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을 여는
참 좋은 느낌



Music : 사랑을 위하여
김 종환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여행을 하다 보면
참 아름다운 곳을 많이 보게 됩니다.

그러면 그 곳에 살고 싶은 생각을
가질 때가 많습니다.



정말로 그 곳이
내가 사는 곳보다 좋을 수도 있지만

어쩌면 내가
그 곳에 살고 있지 않기 때문에

낯선 정경이어서
더욱 아름답고 살기 좋은 곳으로

보일 수도 있습니다.

사람의 욕구는
한이 없습니다.

뭔가를 이루고 나면
또 다른 뭔가를 이루고 싶어집니다.

이 끝없는 욕구가 때로는
분란을 일으키고

전쟁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어느 날 위대한 황제 알렉산더가
막사에서 한없이 울더랍니다.

부하들이 그 이유를 물었더니
그는 이렇게 대답 했답니다.

"이제 더는 정복할 땅이 없어서
우는 것이다."


그런 것처럼 우리의 삶도
욕구와 욕구의 연속인가 봅니다.

욕구가 욕구로만 이어지면
우리는 행복할 날이 없습니다.



내가
얼마나 많이 가지고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내가 어느 곳에
살고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똑 같은 상황이라도
내가 어떻게 보느냐가

중요 합니다.

똑 같은 것을 보아도
달리 볼 수 있다면

내가 가진 것은
새로운 것이 되고,

내가 사는 곳도
새롭게 다가옵니다.

마르센 프루트라는 이는

"진정한 발견은
새로운 땅을 발견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는 데 있다."

라고 말했습니다.



한 세상을 살아 가면서
늘 뭔가에 대한 욕구로

평생을
욕구불만으로 살 것이 아니라

내 안에서
새로운 것을 발견할 수 있도록

나를 향한 새로운 시각과
세상을 전과 달리 볼 수 있는

새로운 발견의 눈을 가지고
세상을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송운 사랑방
편집 : 신나라 권오덕






뉴욕 어느 택시기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행복 나눔이 블로그(두번 터치)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