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산 산행 (2012.9.15)

댓글수58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100대 명산

서울 관악산 산행 (2012.9.15)

조약돌
댓글수58

 

 

 

거대한 태풍 산바가 올라온다고 한다.

남부지방은 토요일부터 그 영향에 들어가고 일요일은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다고 한다.

오늘 유일하게 비가 오지않는 중북부지방으로 산행지를 선택한다.

07:00발 서울행 고속우등버스에 나홀로 몸을 실었다.

1시간 30분을 달려 강남터미널에 도착..

 

 

 

 

강남터미널에서 3호선 지하철을 타고 교대에서 2호선을 환승한 후 사당에서 다시 4호선으로 환승하여 도착한 과천종합청사역의

6번 통로로 빠져나와 도로를 따라 걷는다. 과천 종합청사 뒤로 관악산이 우뚝 서있어 마음을 설레게 한다.

 

 

 

 

한 두사람 배낭을 맨 산행객이 보여 내가 가는 길이 잘못되지 않았음에 마음이 놓인다.

전철역에서 나와 한참을 걸어 백운사의 표지판이 보이는 길로 들어선다.

 

 

 

 

두사람이 지나가기 적당한 좁은 길을 따라.. 

 

 

 

 

좌측으로 백운사가 있는 산행 들머리에 들어선다.

필요없는 물을 버리고 등산화 끈을 질끈 동여매며 산행 준비를 갖춘 후 관악산을 향해 걸음을 뗀다.(09:45)

 

 

 

 

세심교를 지나고 악자 붙은 산답게 초입부터 바위 길을 만난다.

 

 

 

 

멀리 육봉이 바라보이고..

 

 

 

 

시원한 물소리에 심신이 시원해짐을 느낀다.

 

 

 

 

 

 

 

 

 

산행객들이 한 차례 숨을 고르는 갈림길

이곳에는 연주대로 오르는 등로와 육봉으로 오르는 갈림길이 있다.

 

 

 

 

우틀하여 직진은 연주대 오르는 등로이고..

 

 

 

 

육봉 가는 길은 긴 바위가 보이는 죄측 길이다.

오늘 산행은 육봉능선으로 정상에 올라 사당능선으로 하산할 것이다.

 

 

 

 

너덜길을 지나고..

 

 

 

 

첫 암릉을 타 넘는다.

출발할 때에는 잿빛하늘을 보여주었는데 조금씩 파란하늘을 보이며 날이 개이는것 같아 기분이 좋아진다.

 

 

 

 

 

 

 

 

 

며느리밥풀꽃도 지천에 깔려 군락을 이루며 자라고 있다.

과천종합청사에서 점심으로 김밥을 살려했는데 김밥집을 찾지 못하다가 도로옆 차에서 파는 송편 도시락을 사둔 터였다.

밥풀 두개를 보니 문득 점심도시락이 생각난다.

 

 

 

 

 

 

 

 

 

멀리 케이블카 올라가는 모습도 보이고..

 

 

 

 

전망이 시원하게 터지는 곳에서 시가지를 내려다 본다.

 

 

 

 

육봉의 첫 봉우리인 1봉의 모습도 보이고..

 

 

 

 

 

 

 

 

 

관악산의 흰 속살을 거침없이 내놓았다.

 

 

 

 

1, 2, 3봉과 뒤로 청계산 능선이 조망되고..

 

 

 

 

4봉을 오른다.

 

 

 

 

다시 1,2,3봉을 내려다 보고..

 

 

 

 

국기가 있는 6봉 국기봉의 모습이 보이고..

 

 

 

 

 

 

 

 

 

4봉 정상의 소나무

 

 

 

 

육봉능선은 과천 종합청사가 바라보이는 멋진 바위 능선이다.

 

 

 

 

함께 4봉에서 만난 67세 드신 어르신이 이제는 나이가 있어 어지럽다고 도로 내려가신다고 하여 우회길로 들어선다.

직벽으로 내려오시는 분들을 보니 요령만 있으면 어렵지않게 내려올수 있는가 보다.

 

 

 

 

4봉과 3봉

 

 

 

 

 

 

 

 

 

태극기가 휘날리는 6봉 정상이다. (11:00)

 

 

 

 

내려다 보는 풍경이 시원하게 다가온다.

 

 

 

 

 

 

 

 

 

또 다른 바위능선

 

 

 

 

육봉에서 정상 가는 길이 훤히 바라 보인다.

 

 

 

 

뒤 돌아본 6봉

 

 

 

 

앞으로는 정상 가는 길이 열려있고..

 

 

 

 

멀리 삼성산이 보이고 팔봉능선도 암릉의 위용을 자랑한다.

 

 

 

 

 

 

 

 

 

4봉의 아찔한 암봉을 내려오는 산행객이 있어 당겨본다.

 

 

 

 

팔봉아래 불성사도 아늑한 곳에 자리잡았다.

 

 

 

 

주능선의 암릉길..

 

 

 

 

불꽃바위가 화려한 불꽃을 일으키는것 같다.

 

 

 

 

 

 

 

 

 

이곳의 멋진 소나무도 바위와 조화를 이루며 자라고 있다.

 

 

 

 

 

 

 

 

 

 

 

 

 

 

 

 

 

 

 

 

 

 

 

 

시간이 흐를수록 날이 무더워진다.

가을로 접어들며 아침 저녁으로 선선하지만 한낮에는 무더운 여름날씨를 보여준다.

 

 

 

 

 

 

 

 

 

 

 

 

 

 

뒤 돌아본 육봉능선

 

 

 

 

 

 

 

 

 

도심에 이런 절경의 바위산이 있다는 것이 행복한 일이다.

 

 

 

 

이쁜 소나무들..

 

 

 

 

 

 

 

 

 

 

 

 

 

 

 

 

 

 

 

KBS 증계탑을 지나고 바라본 풍경

 

 

 

 

 

 

 

 

 

암봉에 올라 기상대 철탑이 있는 정상을 바라본다.

 

 

 

 

 

 

 

 

 

정상에서 559봉의 줄기가 이어지고..

 

 

 

 

바위절벽에 있는 연주대

신라 문무왕 17년에 의상대사가 세울때 의상대라 하였다가 고려충신들이 고려가 망하자 숨어살며

고려왕을 그리워 하였다고 하여 이름이 연주대로 바뀌었다고 한다.

 

 

 

 

 

 

 

 

 

연주암

연주암은 신라시대 의상대사가 창건하고 조선 태조때 중수하였다고 한다.

 

 

 

 

 

 

 

 

 

말바위능선

 

 

 

 

 

 

 

 

 

 

 

 

 

 

새바위

 

 

 

 

연주대 전망터에서 바라본 연주대의 풍경인데 늘 부럽게만 바라보던 그림이다.

 

 

 

 

바위에 새겨진 정상석은 사람들이 많아 멀리서 담아본다.(12:26)

 

 

 

 

 

 

 

 

 

 

 

 

 

 

서로 등진듯한 바위

 

 

 

 

가파른 바위사면을 내려오고..

 

 

 

 

뒤에서 본 연주대

 

 

 

 

솔봉의 바위에 앉아 풍경을 바라보며 점심으로 길에서 사온 떡을 먹는다.

이 송편마져 사지못했다면 허기가 져 하산도 못했을것 같다.ㅎ

 

 

 

 

이곳은 네발로 기어 오르는 등로..

 

 

 

 

내려다 보는 한강의 모습과 서울시가지의 풍경이 다가온다.

 

 

 

 

남산과 북한산도 희미하게 바라보이고.. 

 

 

 

 

 

 

 

 

 

햇불바위

 

 

 

 

지도바위와 관악문

 

 

 

 

하산하며 뒤 돌아본 정상의 풍경

 

 

 

 

관악문을 통과하고..

 

 

 

 

 

 

 

 

 

서울대학교와 주변풍경

 

 

 

 

하산하며 보는 건너편 암릉

 

 

 

 

 

 

 

 

 

마당바위의 기암아래 편히 쉬고 있는 산행객들의 모습

 

 

 

 

기암

 

 

 

 

 

 

 

 

 

 

 

 

 

 

떵바위

 

 

 

 

하마바위

 

 

 

 

 

 

 

 

 

마지막 암봉에 올라 바라본 풍경

 

 

 

 

멀리 정상과 지나온 사당능선

 

 

 

 

선유천약수터에 들려 약수물을 마시고 물통에 보충한다.

 

 

 

 

관음사 가는 길에도 샘이 있어 또 한 바가지 들이킨다.

 

 

 

 

가까워진 도심의 풍경

 

 

 

 

관음사로 하산하며 이곳에서 산행을 마친다. (14:25)

관음사에 들려 느긋히 사찰구경도 하고..

 

 

 

 

관음사는 대한불교 조계종에 속해있고 신라말 895년에 도선국사가 창건한 비보사찰로

천여년의 역사를 지닌 유서깊은 관음기도도량이다.

 

 

 

 

지하철 타는 방법도 몰라 물어물어 찾아간 관악산..

노인회에서 나오신 어르신들 덕에 쉽게 환승하며 찾아간 관악산은 육봉능선에서 정상을 거쳐 사당능선으로 하산하였다.

관악산은 서울의 관악구와 금천구 경기의 과천과 안양에 걸쳐있는 산으로 대도시, 위성도시와

함께하는 도시인근의 산으로 주말이면 많은 사람들이 찾는 산이다. 고도는 높지않으나

아기자기한 암릉의 암산이기에 아찔한 스릴도 느낄수 있는 즐거움이 있다.

요즘 벌초로 인해 고속도로도 막히는 판에 버스전용차선으로

막힘없이 신나게 달려 다녀온 관악산이다.

 

 

 

 

산행코스 : 백운사입구-문원폭포-육봉능선-정상-사당능선-관음사 ( 4시간 40분 / 나홀로 )

맨위로

http://blog.daum.net/josang10/1173957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