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떠나자꾸나

제천 작은동산 산행 (2018.4.28)

작성일 작성자 조약돌

 

 

 

이번주에는 명산순례를 잠시 쉬고 숨을 고르는 산행으로 제천의 작은동산을 다녀오기로 한다.

자주 산행을 하지않는 친구들을 모시고 여유로이 산행길에 오르기로 한것..

서울, 청주, 원주, 목포에서 올라온 친구들과 함께하기로 한다.

 

 

 

 

제천 청풍호 인근의 자드락길 1코스와 오르기 무난한 작은동산 코스로 산행길을 잡기로 하고.

여유로이 오전 10시에 들머리인 청풍면 교리의 주차장에서 만나기로 한다.

원주에서 1시간 거리로 이미 9시 30분경에 모두 도착하였다.

 

 

 

 

주차장 앞으로 작은동산으로 오르는 등산 안내판이 있어 오늘 산행할 등로에 대해 설명을 해준다.

개인적으로 3번째 산행이기도 한 작은동산 산행은 아기자기한 산행지이기도..

나무계단의 등로를 여유로운 걸음으로 찬찬히 발걸음을 뗀다.

 

 

 

 

졸방제비꽃, 산조팝나무등 야생화들이 등로주변에서 꽃을 피웠고..

 

 

 

 

등로를 가다보니 교리마을이 나무 사이의 공간으로 보인다.

 

 

 

 

앙증맞은 구슬붕이가 꽃을 피웠고..

 

 

 

 

고추나무

 

 

 

 

오르면서 공간이 터지는 곳에서 비학산을 조망해 보고..

 

 

 

 

청풍랜드의 수상아트홀과 번지점프장을 당겨본다.

 

 

 

 

마사토의 산길이 암릉으로 바뀌면서..

 

 

 

 

418봉에 올라 시원한 나무그늘에서 막걸리 한잔을 마시며 쉬어가기로..

 

 

 

 

바위의 지능선을 당겨보니 옹기종기 모여있는 바위가 보이고..

 

 

 

 

앞으로 외솔봉과 495봉, 작은동산이 바라보인다.

 

 

 

 

왼쪽으로 성봉과 중봉, 동산이 형같은 존재감을 보이기도..

 

 

 

 

등로는 슬랩지역의 밧줄구간으로 이어지고..

 

 

 

 

성봉, 중봉, 동산으로 이어진 능선과 뒤로는 작성산이..

 

 

 

 

오늘도 여름같은 날씨에 무더위가 밀려오기도..

 

 

 

 

거북바위가 보이고..

 

 

 

 

암봉에 올라서서 뒤돌아보니..

 

 

 

 

우리가 막걸리를 마셨던 418봉에는 여러명의 산객들이 보인다.

 

 

 

 

 

 

 

 

 

청풍호와 비학산의 풍경..

 

 

 

 

청풍대교와 청풍문화재단지가 옆으로 보이고..

 

 

 

 

다시 한번 비학산을 조망하는데 산행 후 모노레일 여행이 계획되어 있다.

 

 

 

 

암봉에서 오늘 만나고자 했던 외솔바위의 측면이 보인다.

 

 

 

 

잠시 내려서니 외솔나무가 생생하고 푸르른 모습으로 반갑게 맞는다.

 

 

 

 

 

 

 

 

 

한 동안 사진을 찍으며 멋진 모습의 외솔바위를 감상하는 시간을 갖는다.

 

 

 

 

 

 

 

 

 

산길에는 묘하게 구부러진 소나무가 보이고..

 

 

 

 

잠시 오름길을..

 

 

 

 

바위 위의 소나무가 벗이 되어주기도..

 

 

 

 

뒤돌아 외솔바위와 청풍대교를 담아본다.

 

 

 

 

눈을 유혹하는 멋진 풍경에 다시 한번..

 

 

 

 

당겨보니 위험스럽게 외솔바위에 오르는 사람이 보인다.

 

 

 

 

점심때가 되어 외솔봉에서 자리를 깔고 각자 싸온 밥을 한데 모아 열무김치, 각종 나물로

고추장에 썩썩 비벼 나눠먹으니 진수성찬이 부럽지 않다.

 

 

 

 

유유자적한 식사시간과 막걸리, 과일, 커피타임을 갖은 후 정상으로..

 

 

 

 

길을 가다 바위전망대에서 건너편 미인봉 능선을 조망하고..

 

 

 

 

오늘도 미세먼지 나쁨으로 월악산의 모습은 뿌연 공간속에 숨었다.

 

 

 

 

갑오고개로 통하는 학현마을이 내려다 보이고..

 

 

 

 

미인봉, 학봉, 신선봉으로 이어진 능선을..

 

 

 

 

오목하게 들어간 갑오고개는 단양과 경계에 있기도 하다.

 

 

 

 

바위절벽의 급경사에 사다리가 있는 학봉을 당겨서..

 

 

 

 

산길에는 두 그루의 소나무가 대문역할을 하기도..

 

 

 

 

알록제비꽃도 활짝 보랏빛 꽃을 피웠다.

 

 

 

 

각시붓꽃

 

 

 

 

작은동산 정상에 도착하여 함께한 이들과 단체사진을 찍고..

금수산 주능선의 동산에서 서쪽방향으로 가지를 친 능선이 다시 남쪽으로 가지를 쳐 모래재를 거쳐 작은 동산을 들어올리고

를 낮추며 청풍호로 가라앉힌다. 작은동산(545m)은 동산(896m)에 비해 규모가 작다고 하여 불리워졌지만

산세가 아기자기한 산으로 청풍호의 절경을 즐길수 있는 산이다.

 

 

 

 

 

둥글레

 

 

 

 

모래고개에 내려오니 단체산객들이 쉬고 있다.

우리는 여기서 학현마을 방향으로 진행하여 오늘의 비경인 대물을 보러 가기로 한다.

 

 

 

 

구슬붕이

 

 

 

 

이 구간은 자드락길 7개의 코스중 1코스에 속해있기도 하다.

자드락은 나지막한 산기슭의 비탈진 땅에 있는 좁은길이란 뜻으로 자드락 1코스는 청풍면 교리의

만남의 광장에서 도화리 능강교의 19.75km의 구간을 말한다.

 

 

 

 

거대한 바위가 보이고 남근석으로 가는 이정표를 따라 경사를 올려챈다.

 

 

 

 

진달래는 꽃을 피웠지만 꼬리진달래는 아직이다.

 

 

 

 

오르는 중간에 슬랩구간이 나타나고..

 

 

 

 

기암도 보인다.

 

 

 

 

바위사이를 비집고 올라..

 

 

 

 

거대한 바위아래 슬랩구간을 통과한다.

 

 

 

 

슬랩구간을 오르며 미인봉, 신선봉 능선을 눈에 넣고..

가파른 급경사를 올라타고 밧줄을 잡고 조심스레 바위를 건너가니..

 

 

 

 

오늘의 두번째 하일라이트인 멋진 대물의 모습을 한 남근석이 나타난다.

 

 

 

 

무쏘바위라고도 하며 자연의 신비를 보는 듯한 멋진 작품 앞에서 시간을 보내고..

 

 

 

 

다시 난간을 잡고 내려와 자드락길에 도착한다.

 

 

 

 

병꽃이 꽃을 피웠고..

 

 

 

 

걷기좋은 자드락길을 따라 교리마을 방향으로..

 

 

 

 

작은 계곡의 목교를 건너..

 

 

 

 

옆으로 보이는 계곡에는 수량이 비교적 많이 흐른다.

 

 

 

 

 

 

 

 

 

 

 

 

 

 

점심시간 후 서울의 산악회팀과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함께 하고 있다.

 

 

 

 

교리마을 주차장에 도착하여 작은동산 산행을 마무리하고 모노레일을 타기위해 비학산으로 갔으나

이미 표가 매진되어 다음을 기약하기로 하고 숙박지인 단양의 대명리조트로 향한다.

 

 

 

 

주말을 맞아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불야성을 이루더니 리조트 곳곳에 차들로 가득하다.

어젯밤 우리팀들은 단양시장을 구경하고 저녁으로 마늘떡갈비를 먹었다.

 

 

 

 

리조트 객실에서 바라본 양백산 전망대..

 

 

 

 

리조트에서 아침을 해먹고 만천하 스카이워크장으로 고고..

 

 

 

 

매표소에서 바라본 스카이워크..

옆에는 짚라인이 있고 모노레일 공사가 한창으로 등산로가 재개통되면 전천후 관광지가 될것 같다.

 

 

 

 

잠시 기다려 9시에 매표를 하고 셔틀버스로 6분을 달려 스카이워크장에 도착한다.

 

 

 

 

스카이워크장을 올라가면서 보는 풍경이 멋지게 다가온다.

 

 

 

 

시루섬과 수양개역사박물관 방향..

 

 

 

 

유리판이 깔린 스카이워크가 올려다 보이고..

 

 

 

 

 

 

 

 

 

뻥 뚫린 공간으로 단양의 풍경이 시원하게 조망된다.

 

 

 

 

승강장과 셔틀버스로 올라온 구간이 구불구불 내려다 보이고..

 

 

 

 

스카이워크장에 도착하여 단양시내와 함께..

 

 

 

 

 

 

 

 

 

주말을 맞아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스카이워크장을 내려서며..

 

 

 

 

이제 단양의 명물인 잔도를 걸어보기로 한다.

 

 

 

 

단양강 잔도(수양개역사문화길)는 남한강을 따라 1.2km, 폭2m로 잔도가 설치되어 있다.

잔도는 험한 벼랑같은 곳에 선반을 매달아 놓은 것처럼 만든 길이다.

 

 

 

 

휴일을 맞아 많은 사람들이 추억을 만드는 여행을 하고 있다.

 

 

 

 

잔도여행을 하고 단양관광호텔에서 갈비탕과 옥돌뚝배기더덕비빔밥으로 점심을 먹기로..

 

 

 

 

작은동산은 아기자가한 산으로 여유로이 산행하기 좋은 산이며 바라보는 청풍호의 풍경도 멋스럽게 다가온다.

오늘 산행은 급하지않은 걸음으로 눈과 입으로 멋진 풍경을 바라보고 즐긴 산행이기도 하다.

힘겹게 오른 보상으로 남근석의 비경을 바라보고 자연의 신비를 느낀 산행이기도..

단양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만천하 스카이워크장을 찾았고 잔도를 걸어본다.

1박 2일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각자 귀향길에 오른다.

 

 

 

 

산행코스 : 교리마을 주차장-외솔봉-작은동산-모래재-남근석(무쏘바위)-모래재-교리마을-주차장 (7.5km)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