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떠나자꾸나

충주 수주팔봉 산행 (2018.11.18)

작성일 작성자 조약돌

 

 

 

충주의 수주팔봉은 지난 여름에도 갈려했으나 전망대 공사로 발걸음을 하지 못하였다가

이번에 다시 정상을 다녀오기로 하고 충주 살미면으로 애마를 몰아간다.

미세먼지로 인해 뿌연 날씨지만 점심무렵에 목적지에 도착한다.

 

 

 

 

수주팔봉에는 주차장에 없어 입구 도로변에 애마를 주차하기로 하고 카메라만 달랑 둘러맨다.

2차선 510번 도로변에는 수주팔봉의 구름다리를 보러온 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등산화끈을 질끈 동여매고 구름다리 들머리에 들어선다.(12:02)

 

 

 

 

들머리에서 구름다리와 칼바위능선, 전망대, 수주팔봉의 정상이 바라보인다.

 

 

 

 

칼바위를 인위적으로 잘라 물길을 달천에 잇고 그 위에 구름다리가 놓여있다.

 

 

 

 

구름다리는 폭 1.7m 길이 47.75m로 이곳의 명물로 거듭나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구름다리 위에서 팔봉마을을 조망하고 카메라에 담는다.

 

 

 

 

달천강 주변에는 여름철에 많은 캠핑족들이 몰리는데 주말을 맞아 몇팀이 보인다.

 

 

 

 

구름다리를 건너와..

 

 

 

 

칼바위능선 사면으로 데크길이 이어지고..

 

 

 

 

칼바위 능선의 삐죽히 솟아오른 날카로운 바위들이 보인다.

 

 

 

 

 

 

 

 

 

낙엽이 떨어진 칼바위 능선의 사면길을 가다..

 

 

 

 

매트가 깔린 계단을 올라 가파른 경사에 줄을 잡고 올라선다.

 

 

 

 

두룽산과 전망대의 이정표가 보이고 두룽산 방향으로 발길을..

 

 

 

 

날카로운 바위사이로 밧줄이 놓여져 있다.

 

 

 

 

 

 

 

 

 

급경사를 치오르다 잠시 순한길이 나타나기도..

 

 

 

 

등로주변에는 많은 소나무들이 보인다.

 

 

 

 

경사가 이어지면서 밧줄도 때때로 나타난다.

 

 

 

 

밧줄로 이어진 산사면을 따르다 보니..

 

 

 

 

문래산과 두룽산의 갈림길이 나타난다.

 

 

 

 

바위가 있는 능선길..

 

 

 

 

밧줄도 매어져 있고..

 

 

 

 

나무화석같이 보이는 시커먼 바위들을 보며 올라서니..

 

 

 

 

어느덧 수주팔봉의 정상석이 보인다. (13:09)

수주팔봉은 충주시 살미면 향산리에 위치한 산으로 서쪽 대소원면 문주리 팔봉마을에서 달천 건너 동쪽의

산을 바라볼때, 정상에서 강 기슭까지 달천 위에 여덟 개의 봉우리가 떠오른 것 같다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높이가 493m로 낮지만 날카로운 바위로 이루어져 있어

위세가 당당하며 오르기가 만만치 않은 산이다.

 

 

 

 

정상석 앞으로 까칠해 보이는 송곳바위가 있다.

 

 

 

 

송곳바위 옆으로 달천강이 유유히 흐르고..

 

 

 

 

아찔한 송곳바위에 올라 조망을 즐기기로 한다.

 

 

 

 

앞으로 노적봉, 중뫼산과 뒤로는 옥녀봉이 바라보이고..

 

 

 

 

그 옆으로 청살매와 두루봉 방향..

 

 

 

 

오른쪽으로 문필봉이..

 

 

 

 

정상에서 두롱산 능선과 멀리 충주시가 조망되기도..

 

 

 

 

노적봉과 중뫼산, 구름다리를 당겨서..

 

 

 

 

괴산 방향의 산그리메도 당겨보고..

 

 

 

 

팔봉의 마지막 봉우리인 노적봉과 살미면 토계리와 대소원면 문주리를 있는 팔봉교..

 

 

 

 

속리산에서 발원된 달천강이 충주 탄금대 합수머리에서 남한강과 만난다.

달천강의 물맛은 예나 지금이나 최고의 물로 꼽히는데 고려말의 학자 이행은 충주 달천수가 으뜸이며

한강의 우중수가 두번째, 속리산 삼타수가 세번째로 좋다고 했을 정도로 충주 달천의

물맛이 뛰어나 최고로 꼽았고 지금도 충주의 상수원으로 이용한다고..

 

 

 

 

전 구역이 상수원 보호지역이지만 팔봉교 하류의 일부 구간에만 피서를 허용하고 있으며

휴일을 맞아 캠핑카를 가져와 휴식을 즐기는 사람들도 보인다.

 

 

 

 

한반도의 모습을 보이는 물도리동 마을인 팔봉마을..

 

 

 

 

바위사이로 팔봉마을을 담고 내려서기로..

 

 

 

 

무늬를 만든 지의류..

 

 

 

 

운지버섯도 보이고..

 

 

 

 

능선상의 커다란 소나무를 보며 하산길을 잡는다.

 

 

 

 

능선상에는 규화목같은 바위들이 많이 보인다.

이 일대는 옥천계 문주리층이 분포하는 곳에 풍화에 강한 암맥이 뚫고 들어간 곳이라고..

 

 

 

 

문래산의 갈림길에서 구름다리 방향으로..

 

 

 

 

낙엽이 나딩구는 가파른 경사의 하산길이 이어지고..

 

 

 

 

이제는 떨어져 수북하게 보이는 낙엽을 밟으며..

 

 

 

 

붉은 모습의 진달래 잎..

 

 

 

 

칼바위능선에 이르자 삐죽삐죽한 바위들이 많이 보이기도..

 

 

 

 

 

 

 

 

 

 

 

 

 

 

내려서면서 새로이 조성된 전망대에 올라보기로 한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팔봉마을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팔봉마을의 한가운데에는 팔봉서원이 있어 충주에서 가장 오래된 서원으로 1582년에 세워져

1672년에 팔봉서원이라는 사액을 받았다고 한다.

 

 

 

 

달천강을 따라 정상에서 흘러내린 능선..

 

 

 

 

팔봉교와 팔봉마을을 바라보면서..

 

 

 

 

팔봉마을의 글램핑장을 당겨보기도..

 

 

 

 

달천강 주변의 캠핑카도 당겨본다.

 

 

 

 

마을 주민이 안전매트 위의 낙엽을 말끔히 청소하고 계신다.

 

 

 

 

바위를 비켜가는 운치있는 사면길..

 

 

 

 

날카로운 바위가 하늘을 찌르고..

 

 

 

 

산 사면에 조성된 데크길이 구름다리로 이어진다.

 

 

 

 

다시 구름다리를 건넌다.

 

 

 

 

구름다리를 건너며 뒤 돌아본 전망대와 정상방향..

 

 

 

 

구름다리위에서 내려다본 인공폭포인 팔봉폭포(석문폭포)..

 

 

 

 

모원정을 지나..

모원정은 이명수라는 농부가 부모의 은덕을 기리며 세운 정자로 조망과 쉼의 공간을 제공해준다.

 

 

 

 

나무계단을 내려와 모원정 입구에 도착하며 바라본 정상방향..

 

 

 

 

칼바위능선 주변을 흐르는 석문동천(오가천)..

수십년전 기존의 물길을 막아 농경지를 만들고자 인위적으로 칼바위능선을 잘라 물길을 돌렸다.

 

 

 

 

팔봉폭포가 흐르고 절단된 바위사이로 팔봉마을을 바라보며..

 

 

 

 

팔봉마을을 당겨보기도..

 

 

 

 

수확이 끝난 농지에는 내일의 농사를 향한 그림이 보인다.

 

 

 

 

멋진 풍경을 보여주었던 전망대를 바라보고..(14:14)

 

 

 

 

당겨보기도..

 

 

 

 

애마를 타고오며 팔봉마을에서 바라본 구름다리와 모원정..

 

 

 

 

구름다리아래 작은 팔봉폭포가 시원하게 흘러내린다.

 

 

 

 

뿌옇던 주말과는 달리 뿌연 미세먼지가 다소 해소되어 오전 늦게 수주팔봉을 가기위해 애마에 올라탄다.

몇번 지나가기도 하고 와본 적이 있었지만 공사중이라 정상까지의 발걸음을 하지 못하였다.

공사가 완료되었는지 정상까지 걸음하기로 하는데 가파른 경사길이 이어진다.

늦가을에 접어들면서 낙엽이 수북하게 쌓여 걸음이 조심스럽기도..

팔봉마을에는 벌써 미소짓는 눈사람의 모습이 보인다.

 

 

 

 

산행코스 : 510번도로-모원정-구름다리-칼바위능선-전망대-문래봉 갈림길-정상-전망대-구름다리-510번도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