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떠나자꾸나

광양 백운산 산행 (2018.12.9)

작성일 작성자 조약돌

 

 

어제 통영 사량도의 지리망산을 산행하고 광양 백운산에서 가까운 광앙읍으로 숙박지를 찾아 떠난.

편안하고 숙박지에서 하룻밤을 푹 쉬고 들머리로 잡은 백운산의 진틀마을로 향하기로..

광양의 백운산은 두번 와본 적이 있는 산으로 이번이 세번째 걸음이 된다.

 

 

 

 

2차선 도로를 달리다 일차선의 좁은 도로로 바뀌며 진틀마을 주차장을 지나 논실1교를 통과한다.

논실1교를 지나며 우틀하여 올라서기로 하고 시멘포장길을 힘차게 올려챈다.

막다른 길에 도착하니 병암산장이 보이고 아랫쪽 공터에 주차..

 

 

 

 

산장으로 올라서니 마지막 화장실이 보이고 붉은 산수유 열매가 바라보인다.(09:02)

이곳의 계곡은 여름철이면 많은 사람들이 피서를 위해 찾는다고 한다.

 

 

 

 

병암산장의 앞 마당을 가로 질러 등산로의 표시가 보이고 정상 2,7km라는 이정표가..

 

 

 

 

돌계단을 올라서니 커다란 소나무가 멀리 온 산객을 반갑게 맞아준다.

 

 

 

 

등로 옆으로 고로쇠나무가 심어져 있고 산악회의 리본들이 많이 보인다.

 

 

 

 

등로는 쭉쭉 뻗은 나무사이를 지나며..

 

 

 

 

고무매트의 바위 위에 설치된 난간대로 올라선다.

 

 

 

 

병암계곡에는 물줄기가 힘차게 흘러내리고..

 

 

 

 

바위 위에는 얼음이 바위에 붙은 모습을 보여준다.

오늘 백운산의 온도가 영하 12도의 한파를 보여준다고 하여 단단히 입고 왔다.

 

 

 

 

체감적으로 느끼는 추위는 그리 차갑지 않아 다행이라 여기고 등로에 나타나는 산즉길을 지나..

 

 

 

 

많은 커다란 바위가 산재해 있는 너덜길이 본격적으로 나타난다.

 

 

 

 

두드리면 소리가 날것 같은 북 같이 생긴 바위를 지나..

 

 

 

 

숯가마터가 보이는 진틀삼거리에 도착..(10:51)

백운산에는 참나무가 많아 1920년~1970년대에 숯가마터에서 전통적으로 숯을 구웠다고 한다.

 

 

 

 

진틀삼거리는 갈림길로 신선대와 정상으로 가는 등로가 있어 우리는 신선대로 좌틀..

 

 

 

 

산죽과 너덜사이로 계단이 나타나고..

 

 

 

 

잠시 조망이 터지는 곳에서 남해방향을 조망해본다.

 

 

 

 

가파른 경사에 계단길이 이어지고..

 

 

 

 

오르면서 많이 보이는 노각나무의 무늬가 멋스러움을 더하기도..

 

 

 

 

육산의 백운산에서 거대한 바위가 등로 주변에 많이 보인다.

 

 

 

 

차가워진 날씨에 등로 곳곳에는 서릿발이 보이기도..

오늘 백운산을 산행하며 아이젠을 챙겨왔는데 눈은 보이지 않고 서릿발이 솟아 올랐다.

 

 

 

 

목교를 건너며 바위사이에 낀 바위가 보이고..

 

 

 

 

특이하게 바위에 걸쳐 자라는 나무도 보인다.

 

 

 

 

신선대 아래쪽에 도착하니 왼쪽으로 신선대 오르는 등로가 보인다.

 

 

 

 

신선대 정상으로 오르는 나무계단이 보이고..

 

 

 

 

먼저 신선대의 정상목과 함께하기로..

 

 

 

 

동쪽 방향으로 도솔봉과 따리봉이 바라보이고..

 

 

 

 

파란하늘 아래 펼쳐지는 장쾌한 지리산 능선을 조망해 본다.

 

 

 

 

노고단과 반야봉, 토끼봉을 당겨보고..

 

 

 

 

촛대봉, 제석봉, 천왕봉도..

 

 

 

 

좀 더 당겨보는 천왕봉의 모습은 하얀 눈을 뒤집어 쓴 모습이다.

 

 

 

 

백운산의 정상인 상봉을 바라보고..

 

 

 

 

상봉과 전망대를 당겨본다.

 

 

 

 

광양만의 풍경이 펼쳐지고..

 

 

 

 

앞으로 봉강저수지와 앵무산,팔영산과 남도의 다도해가..

 

 

 

 

멋진 산그리메가 펼쳐지고..

 

 

 

 

백운산은 산이 크고 웅장해서인지 골도 깊기도..

 

 

 

 

신선대의 바위 위에서 가져온 빵과 우유로 요기를 하고..

 

 

 

 

500m거리에 있는 백운산 정상인 상봉을 향하여..

 

 

 

 

신선대를 내려서기로..

 

 

 

 

상봉을 향하면서 전망바위에서 상봉을 조망해 본다.

 

 

 

 

상봉의 정상석을 당겨도 보고..

 

 

 

 

전망대에 올라 지나온 신선대를 조망해본다.

 

 

 

 

정상목이 보이는 신선대를 당겨서..

 

 

 

 

긴 능선 끝에 보이는 억불봉이..

 

 

 

 

남쪽으로 광양만의 풍경이 펼쳐지고..

 

 

 

 

전망데크에서 상봉을 올려다 본다.

 

 

 

 

도솔봉 뒤로 무등산과 백아산이..

 

 

 

 

모후산과 무등산을 당겨본다.

 

 

 

 

억불봉 옆으로 노랭이봉도 조망되고 그 뒤로 섬진강과 광양제철소가 바라보여 당겨본다.

2011년 3월 백운산에서 억불봉의 산행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광양만을 당겨서..





거북바위와 전망대를 내려다 보고..



 

 

정상으로 올라서기로..


 

 

 

새로이 생긴 계단을 타고 상봉의 정상석과 함께한다.(11:31)

백운산은 광양시 옥룡면, 다압면, 본강면, 진상면에 걸쳐있으며 남쪽지역 중앙부에 우뚝 솟아있는 산으로 호남정맥

끝자락에 있다. 봉황, 돼지, 여우의 세가지 신령한 기운을 간직한 산이라고도 하며 섬진강 550리 물길을

마무리하고 섬진강을 사이에 두고 지리산과 남북으로 마주하고 있는 산으로 하얀구름이

산을 덮고 있어 백운산이라 하며 전국의 수많은 백운산중 함양의 백운산 다음으로

높다고 하며 전남에서도 지리산 다음으로 높은 산이라고 한다.

 

 

 

 

광양의 백운산은 2010년, 2011년 춘 3월 매화꽃 필무렵에 다녀가고 세번째 걸음이 된다.

 

 

 

 

매봉 방향과 뒤로는 악양 평사리 들녘..

 

 

 

 

정상에서 내려오며 정상부위의 바위와..

 

 

 

 

상봉의 풍경을 뒤돌아 보고..

 

 

 

 

억불봉, 노랭이봉으로 향한 기나 긴 능선을 조망해 본다.

 

 

 

 

정상에서 300m 거리에 있는 안부에서 진틀마을 방향으로 하산길을 잡는다.

 

 

 

 

기나 긴 466계단을 내려오니 노각나무 두 그루가 보이기도..

 

 

 

 

계곡에 도착하여 계곡을 건너니 진틀삼거리로 잠시 쉬어가기로 한다.

 

 

 

 

다시 너덜길을 따라 하산길을 따른다.

 

 

 

 

많은 줄이 보이는데 고로쇠 물을 흘러내리는 관이다.

고로쇠약수는 신경통, 요통에 효험이 있는 것으로 소문이나 이곳에서 많이 찾는다고 한다.

 

 

 

 

쭉쭉 뻗은 나무숲을 지나..

 

 

 

 

말라가는 단풍잎이 보이고..

 

 

 

 

고로쇠나무 농장의 기암을 보며 병암산장으로 하산하며 아래쪽 공터에 주차된

애마에 도착하며 백운산 산행을 마무리 한다.(12:53)

 

 

 

 

매서운 북극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이번 주말과 휴일에 통영의 지리망산과 광양의 백운산을 산행하기로 하였다.

광양의 백운산은 세번째 걸음으로 쾌청한 날씨에 광활한 지리산이 시원하게 펼쳐지는 풍경을 조망한다.

멀고 먼 지역의 산이라 이동거리가 쉽지않은 산행이지만 보상이라도 해주듯 상쾌한 날씨를

보여주면서 기분좋은 산행이 되어 99번째 백운산 산행도 멋지게 마무리가 되었다.

다음 주말에도 상쾌한 날씨를 기대하면서 애마에 올라타 시동을 켠다.



 

 

산행코스 : 진틀마을-진틀삼거리(숯가마터)-신선대-상봉(정상)-466계단-진틀삼거리-진틀마을

( 3시간 51분 / 5.6km / 원점회귀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