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떠나자꾸나

태안 백화산 산행과 세계튤립축제 (2019.4.20)

작성일 작성자 조약돌


 

 

태안에서 세계튤립축제가 열린다고 하여 이참에 가고자 했던 백화산 산행과 함께 하기로 한다.

이동거리와 시간이 많이 걸리는 서해바다의 태안이지만 꽃구경의 즐거운 마음으로..

백화산 산행을 위해 내비양에게 들머리인 청소년수련관을 클릭한다.

 

 

 

 

주중의 예보에 따르면 주말에는 화창한 날씨를 보여준다고 하였는데 오늘은 잿빛 하늘을 보여준다.

구름이 해를 가린 흐린 날씨지만 시간이 갈수록 조금씩 파란하늘이 보이기는 하다.

애마는 내비양의 안내로 서산을 지나 태안의 청소년수련관에 도착..

 

 

 

 

비교적 포근한 날씨를 보여주는 주말날씨에 민들레는 홀씨되어 후손을 퍼트리기도..

주차공간이 넉넉한 주차장 한켠에 애마를 주차하고 산행에 나선다.(10:12)

 

 

 

 

도로를 건너니 백화산 입구라는 빗돌이 보이고..

 

 

 

 

절정을 이룬 벚꽃잎이 살살 불어오는 봄바람에 흰눈같이 흩날리기도..

 

 

 

 

백화산 구간 안내도가 보이는데 우리는 1코스로 올라 2코스로 내려올 예정이다.

 

 

 

 

백화산 정상 1.6km의 이정표를 보고 나무계단을 올라선다.

 

 

 

 

진달래와 산벚꽃이 맞아주는 바윗길을 지나..

 

 

 

 

산길은 계속 울퉁불퉁한 바윗길로 이어진다.

 

 

 

 

뜨거운 한여름에 쉬어갈수 있는 쉼터가 보이고..

 

 

 

 

우회길을 피해 바위에 올라서니 작은 거북바위가..

 

 

 

 

등로 곳곳에 매화말발도리가 한창 꽃을 피웠고..

 

 

 

 

서로 포옹하듯 정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부부바위..

 

 

 

 

반대편에서 보면 불꽃 모양을 하고 있다하여 불꽃바위라고 부른다고..

 

 

 

 

 

 

 

 

 

마치 손가락 표시로 사랑의 하트를 보여주는 듯..

 

 

 

 

기묘한 모습을 한 바위들이 눈에 많이 들어온다.

 

 

 

 

고래등같은 용허리바위에 올라선다.

 

 

 

 

비교적 넓은 공간에 공기돌같은 돌의자가 있는 너럭바위..

 

 

 

 

이곳에는 태안읍의 시가지 조망이 눈에 들어오고..

 

 

 

 

백화산 정상이 바라보이며 하산할 능선도 펼쳐진다.

 

 

 

 

전망이 열리는 바위전망터에서 멀리 팔봉산이 조망되고..

 

 

 

 

둥근 돌 모양이 있는 바위사이로 바윗길이 이어진다.

 

 

 

 

애벌래의 모습을 보이는 굼벵이바위라고..

 

 

 

 

살짝 건들여도 아차한 순간에 바위가 굴러 떨어질것 같아 아차바위라고..

 

 

 

 

바위틈 사이에 뿌리를 내린 소나무가 보인다.

 

 

 

 

부석사가 있는 서산 도비산 방향을 조망..

 

 

 

 

밧줄이 있지만 경사가 있는 바위에는 새로이 생긴 계단이 설치되어 있다.

 

 

 

 

 

 

 

 

 

백화산에는 곳곳에 자리한 많은 기암의 바위들이 눈을 즐겁게 한다.

 

 

 

 

뒤에서 바라본 흔들바위와 용상바위라고..

 

 

 

 

불쑥 튀어나와 산객들을 놀래킬것 같은 악어바위..

 

 

 

 

난간이 있는 바위경사를 오르고..

 

 

 

 

나무계단을 타기도..

 

 

 

 

왠지 불쑥 나타난 공룡머리가..

 

 

 

 

 

 

 

 

 

유난히 흰 바위가 백발의 수염을 늘어뜨린 모습이라는 산신령바위..

 

 

 

 

특이한 모습을 보여주는 외계인 바위등 바위마다 이름을 붙여주었다.

 

 

 

 

흥주사가 있는 능선 뒤로 멀리 팔봉산이 바라보이고..

 

 

 

 

정상에서는 태안읍 너머 서산방조제의 부남호가 보이기도..(11:09)

 

 

 

 

태안읍의 조망이 막힘없이 내려다 보인다.

 

 

 

 

산행 후 12시 방향인 안면도로 세계튤립축제를 보러 갈 예정..

 

 

 

 

뾰족한 삼각형의 백화산 정상석과 함께한다.(11:09)

백화산은 금북정맥에서 서쪽으로 뻗은 능선이 팔봉산으로 이어지고 다시 백화산을 들어올린다.

주변의 육산과는 달리 바위산으로 이루어져, 낮지만 멋진 산세를 보여주는 산이다.

겨울철 눈덮힌 산봉우리의 모습이 하얀 천을 씌운 듯하여 백화산이라고..

기암괴석이 즐비하여 눈이 호강하는 백화산이다.

 

 

 

 

백화산에는 국보인 태을암의 태안마애삼존불과 흥주사의 만세루와 삼층석탑의 문화재가 있다.

 

 

 

 

정상에는 비교적 넒은 공간이라 가족들과 소풍산행 온듯 여유로운 풍경이다.

 

 

 

 

봉수대에 설치된 망원경으로 태안을 바라보기도..

봉수대는 급한 소식을 알리던 조선시대의 군사통신시설로 평화시에는 1개, 적이 나타나면 2개,

적선이 해안에 도착하면 3개, 적선이 해안경계를 침범하면 4개, 적군이

육지에 상륙하면 5개의 불을 올리도록 하였다고..

 

 

 

 

의자에 앉아 요기를 하고 태을암 방향으로 하산길을 잡기로 한다.

 

 

 

 

태을암에는 태을동천이란 글귀가 바위에 새겨져 있다.

도교사상을 뜻하는 의미로 19C말 김규황과 그 후손들이 쓴 글씨이다.

 

 

 

 

동백꽃이 붉디 붉은 빨간 색감를 보이고..

 

 

 

 

 

 

 

 

 

국보 제307호인 태안 마애삼존불을 감상하는 시간을 갖는다.

인근 서산에는 백제의 미소라고 불리우는 미소를 머금고 환하게 웃는 삼존불이 있고,

태안에는 친근하고 소박한 미소를 갖고 있는 삼존불이 있다.

 

 

 

 

삼존불상은 백제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중앙에 보살입상이 있고 좌우에 여래입상을

배치해 놓아 좌우의 불상이 중앙의 것보다 큰 특이한 형태를 보여준다.

 

 

 

 

태을암의 창건자와 창건시기는 알수 없고 조선시대때 경상도 의성현에 있는 태일전을

이곳 백화산으로 모셔오면서 태을암이 창건되었다고 전해지며,

현재는 대한불교 조계종 수덕사의 말사인 사찰이다.

 

 

 

 

대림아파트 방향으로 하산길을 잡기전 매바위에 올라보기로 한다.

 

 

 

 

바위전망대에서 올라온 능선을 바라보고..

 

 

 

 

백화산에서 멋진 저녁노을을 바라볼수 있는 낙조봉이다.

낙조봉은 낙지봉 또는 동경대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며 이곳에서 보는 저녁노을은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멋지고 아름다운 풍경이라고 한다.

 

 

 

 

옆으로 멋진 기암의 바위가 바라보이고..

 

 

 

 

주변에는 복사꽃이 진달래와 함께 꽃을 피웠다.

 

 

 

 

다시 하산을 하다 쉼터가 보여 가보니 내려서야할 능선이 이어지고..

 

 

 

 

정면에는 정상으로 올라선 능선이 바라보인다.

 

 

 

 

태안읍의 풍경을 내려다 본 뒤..

 

 

 

 

조망을 즐긴 후 쉼터를 뒤로 하고 내려서기로..

 

 

 

 

산길 주변에 핀 진달래가 유난히 붉은 빛을 발하는 듯..

 

 

 

 

산벚꽃이 있는 산길을 내려서면서..

 

 

 

 

시멘트 포장도로에 도착하니 태안읍의 풍경이 바라보이고..

 

 

 

 

태안성당이 보여 당겨보기도..

 

 

 

 

날머리인 대림아파트로 하산을 한다.

 

 

 

 

하산 후 바라본 바위산의 모습을 한 희끗희끗한 백화산..

 

 

 

 

도로를 따라 청소년 수련관에 도착하며 백화산 산행을 마무리 한다.(12:25)

 

 

 

 

안면도의 튤립축제장으로 가 꽃잔치를 보기로 한다.

주말에 한꺼번에 밀린 차량으로 인해 도로가 정체되기도 하지만 주차장에 도착한다.

태안 세계튤립축제는 4.13 ~ 5.12 까지 개최된다고..

 

 

 

 

튤립축제장을 찾은 많은 사람들이 보이고 주차장에는 단체버스와 승용차들로 가득찼다.

입장료(12,000원)를 내고 축제장 안으로 들어가니 꽃향기가 진동하다.

 

 

 

 

많은 튤립꽃속에도 꽃을 피운 벚꽃..

 

 

 

 

튤립축제는 안면읍 꽃지해안공원의 코리아플라워파크에서 열린다고 한다.

 

 

 

 

품바들도 흥겨운 잔치에 한몫하고..

 

 

 

 

꽃지해수욕장의 할미할아비바위가 바라보이기도..

 

 

 

 

인디언들은 토속색 짙은 복장으로 잔잔한 음악을 연주하고 있다.

 

 

 

 

태안의 튤립축제는 2017년 세계 5대 튤립축제에 선정된 바 있다고..

 

 

 

 

2019년에는 " 봄의 화원 추억을 이야기하다 " 라는 주제로 키코마치, 원드페이보것, 퍼플플래그등

200여종 품종이 형형색색의 다양한 튤립꽃을 선보인다.

 

 

 

 

풍차전망대에 올라 많은 튤립을 한눈에 넣어보기도..

 

 

 

 

이곳 저곳 꽃향기를 느끼며 돌아다니다 보니 다리가 피곤해 한다.

 

 

 

 

 

 

 

 

 

실내에 있는 열대식물전시관도 돌아보고..

 

 

 

 

꽃으로 만든 꽃조형물을 보며 출구를 지나 귀가 하는중 길가에 심어진 많은 벚꽃들이

절정을 이루는 듯 화려하게 꽃을 피워 배웅를 하는것 같다.

 

 

 


서해바다 가까이 있는 태안의 백화산은 비록 고도는 낮지만 많은 기암들이 줄줄이 있어 눈을 즐겁게 한다.

오르는 등로는 주변의 산들과는 달리 암릉으로 이루어져 있어 발맛과 조망이 시원한 산이다.

백화산에는 지자체에서도 신경을 많이 쓴 흔적이 산행 내내 곳곳에서 느껴지기도..

하산 후 안면도로 이동하여 세계튤립축제장에서 향긋한 꽃향기를 느끼며

화려하게 꽃을 피운 주말 하루가 눈이 즐거운 시간이 되었다.

 

 

 

 

산행코스 : 태안청소년수련관-정상-태을암-낙조봉-대림아파트-청소년수련관 ( 2시간 14분 / 4.68km )

 

 

 

감사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