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친구야~이동우 이야기

댓글수39 다음블로그 이동

감동 좋은글과 시

반갑다 친구야~이동우 이야기

웃음 콩
댓글수39

                       이동우가 8년 동안 애정 쏱으며 진행한


                       라디오 프로그램 마지막 방송에 특별 출연한 박수홍을


                       방송 마친 후


                       박수홍과 이동우와 함께 활동한 틴틴파이브 김경식을 


                       이동우 집으로 초대


                       어머님은 방문한 박수홍과 김경식에게 따뜻한 집밥으로 초대~




                    1990년대 활발하게 활동하던 개그맨 이동우씨는


                    2003년 신혼의 행복에 젖어 있을 무렵


                    "망막색소변성증" 이라는 희귀병 판정을 받았다


                    주변의 시야가 차츰 좁아져


                    정상인 시력의 5%밖에 볼수 없게 볼 수 없게 되었다


                    사랑하는 아내는 물론 주변 사람들의 얼굴을 볼 수 없었다


                    그가 자신의 병에 대해 알고난 뒤 술에 빠졌고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 했다


                    모든 것을 포기 하고 싶은 시간이 흐르기 시작 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이씨의 사연을 들은 40대  어느 남성이


                    눈을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씨는 기쁜 마음으로 그 남성이 산다는


                    천안으로 한걸음에 달려 갔다


                    하지만 그는


                    눈을 기증 받지 않고 돌아 왔다


                    의아한 마음에 주변 그냥 돌아 온 이유를 묻자


                    이씨는


                    *이미 눈을 기증 받은거나 마찬가지 입니다


                    그 분은 나에게 세상을 보는 주셨기 때문 입니다*


                    라고 했다


                    눈을 기증하겠다는 그 남자는 "근육병" 환자 였다


                    거기다 사지도 못쓰는 오직 성한 곳이라곤


                    눈 밖에 없는 사람 이었다


                    이씨가 다시 다시 입을 열었다


                    **나는 하나를 잃고


                    나머지 아홉을 가지고 있는 사람 입니다


                    그 분은 오직 하나 남아 있는 것 마저


                    나에게 주려고 했습니다


                    어떡해 그걸 달라고 할수 있겠습니까?**


                    살아가다 보면 한개를 가지면


                    두개를 가지고 싶은게 사람 욕심인데


                    이씨의 마음은 그렇지 않았던 것이다


                    이 사연이 알려진 뒤로


                    그나마 다행스러웠던 것은


                    쉽게 자신의 곁을 떠나리라 생각했던 아내가


                    그의 곁을 지켜준 일이었다


                    하지만


                    시련은 멈추지 않았다


                    생계의 부분을 책임지고 있던 아내가


                    뇌종양으로 쓰러졌고 한쪽의 청력마져 잃었다


                    이씨는 시력과 일거리를 잃고


                    아내는 청력과 운영하던 가게까지 잃었다


                    그러나


                    혹독하게 짓누르는 시련에도 삶은 계속 되고


                    희망은 싹트기 마련인지


                    이들에게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선물


                    딸이 생겼다


                    그는 아내와 딸아이와 나누는 큰 사랑으로


                    가슴시린 아픔도 절망도 잘 이껴냈다


                    특히 그는


                    아내를 통해 참된 사랑을 만났고


                    그 사람으로 다시 세상으로 나올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가슴 뭉클했던 이 사연을 다시 떠올리며


                    다시금 세상 모든 것에 감사함을 느끼게 된다


                    "아침에 눈 떴다는 사실에 감사하고"


                    "편안하게 숨 쉴 수 있음에 감사하고"


                    "내가 원하는 곳으로 걸어 갈 수 있음에 감사한다"


                    "아직도 남과 나눌 것이 남아 있음에 감사하고"


                    "어딘가 마음 기댈 곳이 있음에 감사하고"


                    "나를 아껴 주는 소중한 가족이 있음에 감사한다"


                    "따뜻한 마음을 나눌 친구가 있음에 감사하며"


                    "고마운 사람, 좋은 사람에게 안부를 전할 수 있음에 감사한다"


                    "나를 아는 모든 사람들에게 따뜻한 손을 내밀 수 있음에 더욱 감사한다"




                         

               

 



맨위로

http://blog.daum.net/joy030411/180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