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傷處)

댓글수8 다음블로그 이동

따뜻한 하루의 글

상처(傷處)

봄날
댓글수8

상 처 (傷 處)



상처는 물에 닿으면 아팠던게 더 아파지거든요.
그래서 비가 오면 상처를 안고 있는 사람들은
그렇게 더 아픈거래요.

- 류시화 저, '나의 상처는 돌 너의 상처는 꽃' 중에서 -


# 오늘의 명언
사람에겐 사람이 필요하다.
- 타고르 -

====================================================

얼마 전 따뜻한 하루에 한 통의 편지가 왔습니다.
여러분께서도 읽고 따뜻한 위로를 보내 주세요

얼마 전인 7월 16일..
제 아내가 54세라는 나이에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저희 부부는 지난 2007년에
소백산이 있는 단양으로 귀농을 했습니다.

귀농생활을 하다가 올해 3월..
아내는 비닐안에서 마늘 싹을 꺼내는 작업을 하다가
집으로 돌아와 누워있더군요.

"밥도 안 먹고 왜 누워있어?"

제가 물었습니다.
아내는 잠시 머뭇거리더니,

"여보 당신도 나처럼 그래?
나 여기가 불룩 튀어 나와 있어.
여기 배 좀 만져 봐.."

반신반의하며 찾아간 병원에서
청천벽력같은 소리를 들어야 했습니다.

"간암입니다.
큰 병원으로 가셔야 합니다."

결국 대학병원에서 간암 말기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색전술도 어렵고 이식도 어렵고
항암치료도 효과가 없다고 하셨으며
의사선생님은 아내의 생명이
3개월 밖에 남아있지 않다는 선고를 하셨습니다.

7월8일 응급실에 입원한 아내..
기저귀 8장을 받아내고
물티슈로 얼굴과 몸을 정성으로 닦아주며
저는 중환자실에서 조용히 말했습니다.

"여보... 정말 미안해...
고생만 시켜서.. 정말 정말 미안해...
나와 인생을 함께해서 고맙고 또 고마워...
미안해.. 미안해.. 정말 정말 미안해..."

아내는 눈물을 주르륵 흘리더니
너무나 슬프게 중환자실이 쩌렁쩌렁 울리도록
크게 울었습니다.
그것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의 대화를 나누지 못한 채
아내는 7월 16일에 눈을 감았습니다.

너무 보고 싶습니다.
고생만 하다간 아내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너무나 보고 싶습니다.

 

One Day - 상처

음악을 켜 놓고 보셔요~

위의 "여"를 누르면 다른 화면에서 음악이 나오지요.

그리곤 다시 이 화면에 들어와 제 글을 읽어 주셔요.

=============================================================

 

27일(일요일) 11시부터 2시간의 주일학교 예배와 성경공부를 끝내고

오후 2시 출발하여 용인의 "한터캠프"에서 2박 3일 동안 주님의 교회

초등부 여름 성경학교 "나는 하나님의 사람이에요"(Child of God)가

80여명의  아이들과 어머님, 두 분 전도사님을 비롯 30여명의 교사

참가한 가운데 은혜롭게 진행되었습니다.

 

성경학교 모든 프로그램을 마치고 오늘 (29일)오후 3시에 교회에 도착

아이들을 부모들께 인계하고, 교사들의 기도회를 끝내니 3시 45분,

여러날 떠나 있었던 듯한 집에 돌아와 컴퓨터를 켜고 메일을 보다

또 코 끝이 시큰해 졌습니다.

 

왜 이리 우리 인생사엔 슬픈 일이 이리 많을 까요?

하나님 나의 주님! 주님 만은답을 주실 꺼지요?

 

[여름 성경학교에서

저는 말썽장이 두아이가 낀 남자 아이 셋과 이쁜 여자 아이 둘, 5명으로된 

3학년 1반 담임으로 3일동안 예배와 찬송, 개별 성경공부를 진행하였고,

 

우리반 세아이를 포함 7명의 3학년 남자아이를 맡아 이틀 동안 한 방에서 지냈습니다.

귀여운 아이들이지만 얼마나 분주하고, 배갯 싸움에 재잘대며 잠도 안자며 애를 먹이던지요!

결국 불을 켜놓고 아이들이 다 잠드는 것을 확인하고서야 눈을 붙일 수 있었습니다.

그러다 새벽 잠이 깨어 창문을 닫고 차버린 이불을 덮어주며병아리 키우는 암탉,

아내가 병원에서 야간 당직을할 때 딸 아이들 껴안고 자던 때를 떠올리기도 했지요.

이제 마음 놓고 편히 잘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 여자아이 어머니는 다른 반 담임선생님으로, 또 한 여자아이어머니는 같이 참가

도와 주셨기 때문에 세 남자 아이 어머님께만 떠나는 버스에서,

하루의 수업을 마친 밤 마다, 끝나고 돌아오는 버스에서 문자로 연락을 했지요.

스마트 폰으로 찍은 사진들은 wi-fi가 되는 집에서 카카오로 보내려 방 이이들 어머님

전화번호까지 입력해 왔지요.]

맨위로

http://blog.daum.net/jsdoh7/1281950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