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천천히 걷기

아침안개가 구름처럼 피어오른다는 진도 운림산방

작성일 작성자 judy






세계에서 유일한 일가 직계 5대에 이은 200여년 동안

한국남화의 본거지이며 소치 허련이 말년에 거처하며 여생을 보낸 화실.

진도의 보물같은 곳 운림산방.



운림산방이라는 이름은 첨찰산 주위의 수많은 봉우리와 어우러져

아침 저녁으로 피어오르는 안개가

구룸숲을 이룬 모습을 보고 운림산방이라 이름지었다고 한다.














운림산방 앞의 연못 중심, 자연석으로 만든 동그란 섬이 있고,

그 곳에 소치 허련이 심었다는 백일홍 한 그루가 있었다.

찾았던 날, 백일홍이 만개하길 바랬으나

아쉽게도 아주 일부분만 피었을뿐 그 화려한 모습을 볼 수없어 아쉬움이 컷다.

이 연못에서 영화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 의 한장면을 찍었다한다.










1982년 소치의 손자인 남농 허건 화백이 복원하여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로도 남농 허건화백의 이름이 익숙한것이 그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운림산방 뒷편에는 소치선생이 기거하던 가옥이 있었는데,

소박하지만 정갈하고 깔끔한 작은 집이었다.














소치와 그의 후손들의 그림이 전시되어 있는 공간에서

잠시 그림들을 둘러본다.

워낙 찌는듯한 더위탓에 이곳에서 그림을 감상하는 시간이 어찌나 좋던지

예전에는 그저 스쳐지났을 공간이 적절하게 휴식공간이 되어준 셈이다.

소치라는 아호는 스승인 추사 선생이 내려주고 추사선생에게 서 書, 화 畵 를 전수받았으며,

추사는 소치의 시, 서, 화를 평하여

압록강 동쪽에는 소치를 따를만한 사람이 없다고 극찬을 하였다한다.










기념관을 나와 다시 운림산방 앞 작은 연못을 돌아본다.














소치선생이 심은 배롱나무와 연지 (운림지)










뜨거운 여름날씨에 잠시 그늘에서 부는 바람이 달콤한 시간.

그 바람과 함께 운림산방의 풍경도 눈에  담아둔다.









여전히 더운 날씨

첨찰산 위로 흰구름이 피어오르고 있었다.






이른아침 안개가 구름처럼 퍼지는 풍경이 그림처럼 아름다울것 같은

풍경이다.

현재 운림산방 일원에서 전남 국제수묵 비엔날레가 개막되어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비엔날레 입장권을 구입하면 진도와 목포의 유료관광지를 할인 받을 수 있다고하니

수묵비엔날레와 함께 천천히 진도와 목포의 명소를 돌아보는것도

좋을듯 하다.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일정

2018.09.01(토) ~ 2018.10.31(수)까지





이 블로그에 실린 모든 사진은 주인의 동의없이 무단복제 및 사용을 금지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