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천천히 걷기

45년만에 개방된 설악산 최고의 비경, 설악산 토왕성폭포를 보다.

작성일 작성자 judy






지난 2015년. 45년만에 일반인에게 개방된 설악산 토왕성폭포.

비가 내린 후 3~4일 정도만 폭포의 물줄기가 선명하게 보인다고 하지만

흐르는 수량이 적긴 해도 너무나도 아름답고 멋진

토왕성 폭포를 다녀왔습니다.(2018. 9. 29)


이날 하루에 토왕성폭포와 울산바위를 다녀온,

약15킬로미터의 산행거리로 조금 힘이 들었지만

두곳을 모두 보았다는 성취감으로 가득한 날이기도 했습니다.




이른 아침 도착해서 보여지는 풍경은

설악의 끝자락일 뿐인데 벌써부터 보여지는 풍경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이런 촌스러움이라니~~






아직은 이른 아침 텅빈 주차장을 보며

갈 수 있는데까지 가보자~ 하며 전진합니다.






단풍철이면 차량으로 막혀 정체가 될 길이었지만 시간이 이른탓인지

한산하기만합니다.

덕분에 여유롭게 풍경을 찍어보기도 합니다.






날이 좋아서 참 다행이라 생각이 듭니다.

오늘 멋진 설악산을 볼 수 있을거란 느낌적인 느낌이 드는 순간이었습니다. ㅎㅎ

아침밥도 먹어야하는데 설악산입구에 있는 식당에서

가격대비 너무나 부실하고 형편없는 식사를 하게 되었네요.

아무리 관광지라지만....차라리 편의점 도시락이 훨씬 나을뻔했다는 소리가 나옵니다.






어찌 되었던 서울 근교에서 보던 산들과는 규모자체가 너무나 달라보입니다.

이날 서울로 돌아와서 설악산 지도를 살펴보니 얼마나 크던지

내가 다녀왔던 곳은 설악산의 일부 중의 일부였다는것에

다시 또 놀라게 됩니다.






오전 7시 45분 오늘의 첫 목적지인 토왕성폭포를 향해 출발합니다.

권금성이 한눈에 보이는 곳에 서니

드디어 설악의 품에 살포시 안긴것같은 느낌이 드네요.

벌써부터 심장이 콩닥콩닥 합니다.






권금성으로 오르는 케이블카의 운행시간은 9월까지는 오전 9시부터이지만

단풍철이 시작되는 10월부터는 오전 7시30분부터 운행을 한다고 합니다.

10월을 이틀 남겨놓은 오늘은 아직은 한산하기만 합니다.

예전에 한번 올랐던 기억이 있지만 사진도 없고,  그때 함께 올랐던 친구는 먼 곳에 살고 있고

그저 기억속의 권금성케이블카입니다 ㅎㅎ










설악동 쌍천을 가로지르는 다리 너머 권금성이 보입니다.











쌍천을 넘어 뒤돌아보니 울산바위가 빼꼼 얼굴을 보여줍니다.

오전은 토왕성 폭포를 오르고

오후 일정은 울산바위이니 그때 보자꾸나~







아직은 사람들로 붐비기 전이라 숲속의 호젓한 느낌이 참 좋습니다.

공기도 좋고 간간히 들리는 새소리와 작은 야생화들과의 눈맞춤도 즐겁기만 합니다.







길가에 피어있던 물봉선







아침 이슬빛에 비친 물봉선이 참 예쁘네요.







홀로 걸어가던 여성분의 배낭에서 울리는 작은 종소리가 들려오더니

앞질러 폭포쪽으로 가시면서 그 소리가 멀어집니다.

그리고는 다시 조용한 숲속이 되네요.


이분은 육담폭포를 오를때 즈음 다시 하산을 하시던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아마도 비룡폭포까지만 엄청 빠르게 다녀오신듯 합니다.


가끔은 산행하면서 틀어놓은 라디오나 커다란 음악소리가 귀에 거슬릴때가 많은데

이곳은 아직 사람들이 많지않아 조용하게 걸어갈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소리와 냄새에 유난히 민감해서

가끔은 지청구를 듣기도 하지만 지금 이 순간만은 청아한 새소리와

바람결에 나뭇잎이 사각거리는  소리까지 들으며 걷는 산길이 너무 좋기만 합니다.

앞으로 닥칠 극한의 공포는 전혀 모르는체 말입니다. ㅎㅎ







오르는 계단이 참 예쁘다하니

사람이 걸어가야 풍경이 된다며 성큼 걸어갑니다.





육담폭포로 가는 길

작은 폭포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른 아침 계곡의 풍경을 찍기엔 노출차가 심해서

찍기가 곤욕스러웠지만 이 또한 내 산행의 흔적이니

어찌 되었던 꾸역꾸역 남겨봅니다.







설악에서 처음 만나는 육담폭포입니다.

육담(六潭). 여섯개의 폭포와 연못으로 이뤄진 폭포라는데

오르면서 봤던 작은 폭포들의 제일 형인가봅니다.







다리와 어우리진 폭포의 모습이 근사합니다.






육담폭포위 다리를 가기 전

처음 보는 풍경에 잠시 넋을 놓았나봅니다.






한발 한발 꼭꼭 딛으며

설악의 아름다움에 빠져보렵니다.






육담폭포 위 출렁다리는 말그대로 누군가 성큼 걷기만 해도 출렁거립니다.

앞서가는 사람이 워낙 중력의 영향을 덜 받는 깃털같은 사람이라

덜 흔들려서 그나마 다행이었다고 할까요.






육담폭포 위 다리위에서 내려다본 폭포의 모습입니다.

욕심같아서는 폭포의 장노출 사진을 찍어보고 싶지만 아쉽게도 이 다리는 흔들다리여서

어쩔수 없는 인증사진만 남겨야겠습니다.










육담폭포 중간의 국자모양으로 패인 저 곳에서

수량이 많을 때에는 물이 위로 솟구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실제 예전 수학여행때 이곳을 찾았을때 물이 위로 튀어 오르는 것을 본 적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보니 어쩜 그럴수도 있겠다 싶은 모습이었습니다.

다른 분의 글에서도 알게 된것은 경상도 지역에서는 주로 설악산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오나봅니다.

서울에서는 주로 경주로 수학여행을 다녀왔는데 말이죠.










아곳에서 조금만 더 올라가면 비룡폭포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설악에서 만난 두번째 폭포인 비룡폭포입니다.

육담폭포와 토왕성폭포 중간에 위치하고 있으며

육담폭포에서 약 500m를 더 들어가면 볼 수 있는 비룡폭포는

10여m의 물기둥이 떨어지는 그 형상이

용이 물줄기를 타고 승천하는 듯 하다는데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단풍과 어우러진 풍경이 훨씬 더 아름답겠지만

지금의 모습도 그저 좋기만 합니다.






폭포를 바라볼 수 있는 곳 바닥에 카메라를 놓고 장노출 흉내를 내려했지만

그닥이네요. 이래저래 툭하면 돌과 바위 그 어디든 바닥에 놓고 찍어대는 통에 내 카메라는

상처투성이에 점점 볼품이 없어집니다.

아끼다가 뭐 되는것 보다야 알뜰히 써주는게 카멜군도 좋아할거라 생각합니다 ㅎㅎ






토왕성폭포로 향하는 계단 앞.

이때는 이글을 미처 읽지않고 무작정 오르기만 했네요.

나중에 사진을 옮겨놓고 보니 900여개의 계단이라는 설명이 눈에 들어오네요.

하긴 이 글을 읽는다고 토왕성폭포로 오르는 것을 포기하지는 않았겠지만

적어도 마음의 준비는 야무지게 먹고 출발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약 20분이 소요된다고 쓰여있지만 25분이 걸렸습니다 ㅠㅠ






뒤돌아본 비룡폭포의 모습입니다.

가끔은 몇발자국 뒤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꽤나 근사하더군요.







토왕성폭포 전망대로 오르는길에 보이는

이름 모를 설악산의 수많은 봉우리들입니다.

계단을 오르며 힘이 들때마다,

또는 멋진 풍경이 보일때마다 쉬다 가다를 반복합니다.







잠시 조망이 터지는 곳에서 바라본 봉우리는

마치 애벌레가 기어가는 모습같다며 서로 얘기도 나눴는데

이 봉우리가 달마봉이었다고 합니다.







꽤 힘들게 올라왔는데 이제 백미터밖에 오지 못했네요.

앞으로 3백미터...몇개의 계단을 올라야할지.....







울산바위에서 이 달마봉을 보면서 정말 멋진 봉우리라며

감탄했는데 옆모습은 이런 모습이었네요.

반전입니다 ㅎㅎ










나뭇가지에 가린 풍경이라도 여전히 내눈에는

근사한 모습이라 일단 찍어봅니다.






잘생긴 소나무를 보면서 또 쉬어갑니다.







저 멀리 속초 금강대교로 보이는 다리가 보이고,

오늘 시계가 나쁘지 않으니 참 다행이란 생각이 드네요.







가파른 경사의 오르막 계단이 계속 이어집니다.

잠깐씩 서서 사진을 찍다보니 그때마다 들리는 심장소리가 너무 커서 깜짝 놀랄지경이네요.

이러다 심장이 터져버리는건 아닌지 겁도 납니다.

오르는 계단이 너무 가파른 탓도 있고, 2킬로 가까이 되는 카메라를 들고 오르느라

스틱을 딛을 생각도 못했답니다.

이곳을 내려와 울산바위로 향할때는 스틱을 딛고 오르니 좀 속도가 붙더군요 ㅎㅎ

몇년전 천마산 산행시 바위에 콩 부딪힌 오른쪽 무릎이 살짝 상태가 안좋은게

이럴때 표가 나니 속이 상합니다.










드디어 토왕성폭포 전망대로 오르는 마지막 계단참입니다.

잠시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니 바위 모습이 날쌘 독수리처럼 날아갈 준비를 하는듯 합니다.






900여개의 계단을 오르고 또 올라 드디어 만나는

토왕성폭포의 모습입니다.

장엄한 설악산 계곡들이 마치 파노라마처럼 펼쳐집니다.






최대 망원으로 살짝 당겨 토왕성폭포를 찍어봅니다.

수량이 많지않아 흰 물줄기가 폭포 상단을 제외하고는 보이지않았지만

토왕성폭포의 주변 계곡의 풍경이 감탄사가 절로 나올정도의 근사한 모습이었습니다.







명승제96호인 토왕성 폭포는 1970년 설악산국립공원 지정 이후 출입을 제한,

겨울철 폭포의 빙벽을 산악인들에게만 출입을 허가해 주었는데
2015년 토왕성 폭포 쪽으로 등산로 일부 개방해

전망대에서 토왕성 폭포를 볼 수 있게 되었다고 하네요.






설악산 토왕성폭포는 상단150m, 중단80m, 하단90m로 총 길이가 320m에 이르는 연폭으로

폭포의 물은 토왕골을 흘러 좀전 이곳을 오르며 보았던 비룡폭포와 육담폭포에 합류된다고 합니다.

폭포의 저 너머에는 선계(仙界)가 감춰져 있을듯 한 모습이네요.







단풍철이 아닌 조금 이른 시기에 오르게 된것이 조금은 아쉽지만

단풍이 없어도, 수량이 부족해도 토왕성폭포 주변의 풍경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오를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었습니다.






룡폭포에서부터 시작된 900여개의 가파른 계단을 올라

시원하게 펼쳐진 토왕성폭포의 모습에 숨가쁘게 올라온 그 힘듦도 잊고

이곳에서 한없이 시간을 보내고 싶어집니다.











때마침 파란 하늘과 어우러진 흰구름이 산자락 위에 걸쳐진 모습에

또다시 카멜군이 바빠집니다.

속속 전망대로 오르신 다른 분들도 이 멋진 풍경에 연신 휴대폰으로 사진을 담느라 바쁘시더군요.

일행은 어느새 외국인 청년의 사진을 찍어주고 있었습니다.

다른 날에 오셨다는 분들의 얘기로는

구름이 많아 폭포의 모습조차 볼 수 없었다는 얘기도 있는것을 보면

오늘처럼 맑은 날, 이곳을 찾아와 아름다운 설악의 풍경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커다란 행운이란 생각이 듭니다.










마침 전망대에 몇사람밖에 없어 순서를 기다려

설치된 망원경으로 폭포 상단의 물줄기를 확인해보는 일도 빼놓지 않고 보게 됩니다.

폭포 상단은 이날 단풍이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더욱 아름답게 물들어 가고 있겠네요~






































멋진 풍경에 이제 그만 내려가자는 일행의 말에도

자꾸만 사진을 찍고 또 찍고, 붙박이처럼 한곳만 바라보게 되는 곳이네요.






폭포 주변으로 몰려오는 검은 구름이 아니었다면

더 오랜 시간을 이곳에서 머물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제 이곳을 떠나야할 시간인가봅니다.

오후 일정이 남아있기 때문이죠.

아쉽지만 풍경을 눈에 꼭 담아두고 가파른 계단을 다시 내려가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볼수 있습니다.






다시 만난 비룡폭포입니다.














 

오전 11시가 조금 안된 시간, 권금성으로 부지런히 케이블카가 오르내리고 있었습니다.

가파른 계단으로 힘들었지만,

설악산의 숨겨진 아름다운 비경인 토왕성폭포의 멋진 모습을 보고 오니

많은 분들이 꼭 한번 올라 그 장엄한 풍경을 마주하기를 강추하게 됩니다.



ⓒ 느리게 천천히 걷기 /  저작권자의 허가 없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에게 있으며, 이를 무단으로 복사 및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