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천천히 걷기

연보랏빛 치마를 살짝 들춘 화야산 얼레지

작성일 작성자 judy






꽃말이 바람난 여인이라는 얼레지.

꽃잎이 햇살을 받으면 한껏 치올라간 모습에서

그런 말이 나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른 형태로 보면 정갈하게 머리를 빗어

쪽을 지기 전의 모습으로도 보이는 얼레지꽃.

화야산에서 지천으로 핀 얼레지의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2018년 화야산 흰얼레지 만난 날~  클릭



























































































ⓒ 느리게 천천히 걷기 /  저작권자의 허가 없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