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중순 축령산을 갔었지만

몸상태가 좋지않아 야생화를 찍지못하고

서울로 돌아온적이 있었습니다.

아쉬운 마음에 4월의 마지막 주말 다시 축령산을 찾았습니다.

그곳에서 끝을 향해 가는 축령산의 야생화를 보고 왔습니다.



홀아비바람꽃

이 예쁘고 귀여운 꽃에 붙여진 이름치고는 조금 이해하기 어렵지만

그럼에도 보면 볼수록 예쁜 모습에 시간 가는줄 모르고

이 꽃과 놀다 왔네요.










































ⓒ 느리게 천천히 걷기 /  저작권자의 허가 없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