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해전부터 봄이 되면 최소 두어번은 꼭 다녀오는 화야산.

화야산 임도를 오르내리며 쉽게 볼 수 있었던 금붓꽃입니다.

올해는 화야산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그 많던 붓꽃의 모습이

보이질 않더군요.

무더기로 피어 있던 곳은 누군가 캐간듯 작은 웅덩이가 생겼고

설령 꽃이 피고 난 후 시기가 늦었다고 하더라도

붓꽃의 개체수가 그리 많이 보이지않아 안타깝더군요.




개울가 나무 등걸 뒷편에서 몇송이 꽃이 핀 것을 발견했네요.

이 꽃이 멸종위기종은 아니라지만

꽃이 예뻐서 무분별하게 남획이 되는 탓에 나름 관심이 필요한 꽃이라고 합니다.

그 자리에 있어야만 그 아름다움이 유지되는 것들이 많고

이 꽃 또한 그 꽃자리가 제일 아름다울테지요.






지난해 봄 이곳에서 다발로 핀 꽃을 보고

내년에도 다시 이곳에서 볼 수 있을거란 생각이었는데

아쉬운 마음 뿐입니다.
































ⓒ 느리게 천천히 걷기 /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