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천천히 걷기

조선시대 수많은 인재를 배출한 논산 파평윤씨 종학당

작성일 작성자 judy







논산과 익산여행을 하며 명재고택을 돌아보다가

울산에서 오신 진사님과의 대화 중

종학당을 알게 되어 명재고택을 떠나 종학당을 찾아가봅니다.




논산 종학당(論山 宗學堂)은  파평 윤씨 문중의 자녀와 내외척, 처가의 자녀들이 모여

합숙교육을 받던 교육도장입니다.

1997년 12월 23일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152호로 지정된 유래깊은 곳으로

이렇게 멋진 곳을 이제야 알게 되다니 역시 여행은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말을

다시금 느끼게 됩니다.



















파평 윤씨 가문 출신의 대과 급제자 46명 대다수가 이곳 출신이었다고 하며,

종학당이 생긴 후 280여년에 걸쳐 42명의 문과급제자와

31명의 무과 급제자 등 수많은 인재를 배출한 곳이라고 합니다.


예전 2008년 10월 2일 구 소련 대통령 미하일 고르바초프가

한민대학교와 윤증 고택의 초청으로 종학당을 방문하고 난 후 운치있고 아름답다고 말하며

그 방문기념 표지석이 그때 심은 소나무 앞에 서 있었습니다.



























종학당에서 가장 아래에 위치한 이곳에서는 천자문부터 소학까지 공부한 다음

고급과정인 사서삼경을 배우는 상급과정은 윗쪽에 있는 백록당, 정수루에 올라가 공부한다고 합니다.























정수루는 누각으로 선비들이 학문을 토론하며 시문을 짓던 장소라고 합니다.

고색창연한 누각이 꽤 멋드러진 모습이었습니다.







정수루에 올라 내려다보이는 연못.

네모난 연못과 그 중앙의 동그란 섬은 동아시아 전통 우주론의 명제 중 하나인

'하늘은 둥굴고 땅은 모나다' 라는

"천원지방"의 사상을 담은 연못이라고 합니다.







무더운 여름닐,

정수루에 올라있으니 시원한 바람이 온 몸을 감싸줍니다.






높은 누각에서 바라보이는 풍경또한 근사합니다.



















정수루 뒷편의 백록당.

이 전체를 종학원이라 불리는데 그 중 제일 뒷편에 위치하고 있는 건물로

종학당 출신 가운데 공부 잘하는 학생들을 골라 고급교육과정을 가르치는

이른바 개인 교습같은 수준별 교육당이었다고 합니다.






정수루에서 내려와 다시 종학당의 이곳 저곳을 돌아봅니다.























보인당은 유림들의 교육과 연구를 담당했던 곳으로

조선후기 의령현감, 공조정랑, 상의원정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였던

동토 윤순거 선생의 뜻을 이어받는 의미에서 지어졌다고 합니다.






























찾았던 날 유난히 붉게 핀 배롱나무가 인상적이어서

오래토록 기억에 남는 곳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포스팅 된 사진의 저작권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본인의 허락없이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All right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