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

하느님께서 부르시면

작성일 작성자 건강이
하느님 께서 부르시면..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느님께서 부르시면


직장에서 일을 하다가 높은 사람이 호출을 하면

부하직원은 긴장을 하게 됩니다.

혹시 내가 잘못한 일이 없는가 하고

두려워하면서 상사의 방문을 두드리게 됩니다.


그렇게 사람들은 자기보다 높은

위치에 있는 사람이 찾으면 잘한 일보다는

잘못한 일이 없는가, 두려워하면서…

자신의 잘잘못을 돌이켜보게 되지요.



오늘이라도 하느님께서 부르시면

우리의 태도는 어떠할까요.

죽음은 늘 우리 가까이에 있습니다.


하지만 그 죽음이 나에게는 영원히 찾아오지 않을

남의 것인 양 생각하고 살지는 않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봅니다.


어느 날 가까운 사람의 죽음을 대하게 되면

그때서야 삶의 허무함을 느끼게 되고

삶의 자리를 한번 쯤 뒤돌아보는

우리들이기 때문입니다.



죽음에 이르게 될 때 우리는 아무것도

소유할 수 없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도 평생 벌어놓은 재산도

누리던 권세와 명에도 모두 놓고 떠나야 합니다.


아무것도 소유할 수 없는 상태,

나의 재능 의지 권력 의지 명예 등…,

모두를 고스란히 반환하면서

손끝 하나도 내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는

그 분께 맡겨 드릴 수 밖에 없는

상태로 하느님께 돌아갑니다.



하느님께로 돌아가는 것은 우리의 선택이 아니라

하느님의 선택이십니다.

매일 매일의 삶에 충실하면서 감사하는

신앙인으로 살아간다면

하느님께서 언제 부르셔도 두려워하지 않고

‘네 주님’ 할 수 있을 겁니다.

하느님께로 가는 그날까지 늘 감사하고

가난한 행복을 나누는 우리가 되게 해주시길 원합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