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대해수욕장과 송도해수욕장을 둘러본 사진입니다

 사진속 영일대해수욕장은  거대한 밤바다가  참 아름답습니다 




 바닷가에서


 사는 길이 높고 가파르거든
바닷가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를 보아라
아래로 아래로 흐르는 물이
하나 되어 가득히 차오르는 수평선
스스로 자신을 낮추는 자가 얻는 평안이
거기 있다
사는 길이 어둡고 막막하거든
바닷가
아득히 지는 일몰을 보아라
어둠 속에서 어둠 속으로 고이는 빛이
마침내 밝히는 여명
스스로 자신을 포기하는 자가 얻는 충족이
거기 있다
사는 길이 슬프고  외롭거든
바닷가
가물가물 멀리 떠 있는 섬을 보아라
홀로 견디는 것은 순결한 것
멀리 있는 것은 아름다운 것
스스로 자신을 감내하는 자의 의지가
거기 있다


,

,


(오세영·시인, 1942-)




 





























 적막한 바닷가


 더러는 비워놓고 살 일이다
하루에 한번씩
저 뻘밭이 갯물을 비우듯이
더러는 그리워하며 살 일이다
하루에 한번씩
저 뻘밭이 밀물을 쳐보내듯이
갈밭머리 해 어스름녘
마른 물꼬를 치려는지 돌아갈 줄 모르는
한 마리 해오라기처럼
먼 산 바래서서
아, 우리들의 적막한 마음도
그리움으로 빛날 때까지는
또는 바삐바삐 서녘 하늘을 깨워 가는
갈바람 소리에
우리 으스러지도록 온몸을  태우며
마지막 이 바닷가에서
캄캄하게 저물 일이다


,

,


(송수권·시인, 1940-)













 바다·3


썩지 않기 위해
제 몸에 소금을 뿌리고
움직이는 바다를 보아라
잠들어 죽지 않기 위해
제 머리를 바위에 부딪히고
출렁이는 바다를 보아라
그런 자만이 마침내
뜨거운 해를 낳는다

,

,

,


(이도윤·시인, 1957-)




나는 풀잎 하나도 별들의 운행에 못지않다고 믿는다. 

                              - 월트 휘트먼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