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선운사 철지난 배롱꽃과 꽃무릇 풍경

 

 

 

 

 

 

 

 

 

 

 

 

 

 

 

 

 

 

 

 

 

 

 

 

 

 

 

 

 

 

 

 

 

 

 

 

 

 

 

 

 

 

 

 

 

 

 

 

 

 

 

 

 

 

 

 

 

 

 

 

 

 

 

 

 

 

 

 

 

 

 

 

 

 

 

 

 

 

 

 

 

 

 

 

 

 

 

 

 

 

 

 

 

 

 

 

 

 

 

 

 

 

 

 

 

 

 

 

 

 

 

 

 

 

 

 

 

 

 

 

 

 

 

 

 

 

 

 

 

 

 

 

 

 

 

 

 

 

 

 

 

 

 

 

 

 

 

 

 

 

 

 

 

 

 

 

 

 

 

 

 

 

 

 

 

 

 

 

 

 

 

 

 

 

 

 

 

 

 

 

 

 

 

 

 

 

 

 

 

 

 

 

 

 

 

 

 

 

 

 

 

 

 

 

 

 

 

 

 

 

 

 

 

 

 

 

 

 

 

 

 

 

 

 

 

 

 

 

 

 

 

 

 

 

 

 

 

 

 

 

 

 

 

 

 

 

 

 

 

 

 

 

 

 

 

 

 

 

 

 

 

 

 

 

 

 

 

 

 

 

 

 

 

 

 

 

 

 

 

 

 

 

 

 

 

 

 

 

 

 

 

 

 

 

 

 

 

 

 

 

 

 

 

 

 

 

 

 

 

 

 

 

 

 

여수 묘도 가을 들녘 출사 후

보너스로 선운사 꽃무릇을 만나러 간다.

 

9월 말에 만난 꽃무릇과 배롱꽃 철지난 꽃이지만

한꺼번에 볼 수 있는건 행운이다.

 

꽃무릇 꽃말은 이룰 수 없는 사랑이다.

꽃무릇 지니고 있는 이야기 때문인지

꽃무릇을 바라볼 때면 애처롭다.

 

2년만에 찾아온 선운사..

아쉬운 발걸음으로 양평 집으로 온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