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뿐 향기

여수 묘도 다랭이논 아침풍경 / 20180928(금)

작성일 작성자 이뿐 향기

 

 

 

 

 

 

 

 

 

 

여수 묘도 다랭이논 일출과 황금들녘 풍경

 

 

전라남도 여수에는 '묘도'라는 곳이 있다.

 

 

 

 

 

 

 

이 묘도는 본래 섬이었지만 광양-여수 간에 '이순신대교'가 개통되면서 육지화되었다.

 

 

 

 

 

 묘도는 광양만에서 가장 큰 섬이다.

 

 

 

 

 

 묘도의 '묘'는 고양이 猫로 인근의 영취산 상봉에서 내려다보면 마치 섬의 모양이 고양이와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이른 아침에 볼 수 있는 보랏빛 하늘 참 아름답다.

 

 

 

 

 

 

 

 

 

 

 

 

광양에서 여수로 넘어가는 이순신대교옆 묘도다리위에서 일출을 기다리면서 찰칵을 한다.

 

 

 

 

 

여수 묘도 다랭이논 일출

 

 

 

 

 

 

 

 

 

 

 

 

 

 

 

 

 

 

 

 

 

 

 

 

 

 

 

 

 

 

 

 

 

 

 

 

 

 

 

 

 

 

 

 

 

 

 

 

 

 

 

 

 

 

 

 

 

 

 

 

 

 

 

 

 

 

 

 

 

 

 

 

 

 

 

 

 

 

 

 

 

 

 

 

 

 

 

 

 

 

 

 

 

 

 

 

 

 

 

 

 

 

 

 

 

 

 

 

 

 

 

 

 

 

 

 

 

 

 

 

 

 

 

 

 

 

 

 

 

 

 

 

 

 

 

 

 

 

 

 

 

 

 

 

 

 

 

 

 

 

 

 

여명이 밝아 오고 가슴이 떨리는 아침을 맞이 한다.

 

 

 

 

 

 

 

 

 

 

 

 

 

하늘이 붉어지면서 다랭이논도 함께 붉어진다.

 

 

 

 

 

 

 

 

 

 

 

 

 

 

 

 

 

 

 

해가 떠 올라 차암 아름다운 아침이다.

 

 

 

 

 

가장 한국적인 우리의 풍경, 떠오른는 태양으로 붉게물든 다랭이논, 그리고 작은마을이

어울려 색다른 풍경 맞이한 여수, 차암 아름다운 그림이다.

 

 

 

 

여수에도 아름다운 계단식 논이 있다.

 

 

 

 

 

 

 

 

 

 

 

 

 

 

 

 

 

 

 

 

 

 

 

 

 

 

여수 묘도 아름다운 하늘..~

 

 

 

 

 

 

차암 아름다운 아침풍경이다.

 

 

 

 

 

 

 

 

 

세계에서 유명한 다른 논들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만큼 아름다운 묘도의 다랭이논이다.

 

 

 

 

 

 

 

 

 

 

 

 

다랭이 논 주위의 도로도 카메라 넣어서 찍어본다.

 

 

 

 

 

 

 

 

 

 

 

 

 

 

다랭이논과 길

 

 

 

 

 

 

여수 묘도의 조그만 논들과 아기자기한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이색적인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여수 묘도 다랭이논은 전라남도에서 개최한 2013 제2회 전남도 생태환경 디지털 사진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했었다고..

 

 

 

이 공모전은 도내 맑고 깨끗한 생태계와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널리 알리기 위해 개최된 공모전으로,

여수 묘도의 다랭이논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알려주었다.

 

 

 

 

 

 

 

 

 

 

 

마을도 다랭이논과 찍어본다.

 

 

 

 

 

 

모내기가 시작되는 봄철에는 일출과 푸른 하늘이 논의 수면에 반영되면서 멋진 장관을 연출하고,

가을에 접어들면서 추수를 앞두고 황금빛으로 물든 다랭이논으로

관광객들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

 

 

노랗게 물들은 다랭이논의 가을 들녘에 석양이 비치면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아름다운 장면이 펼쳐지는데

 이 장면을 포착하기 위해 전국 방방곡곡에서 많은 사진사분들이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다랭이논은 경사진 산비탈을 개간하여 층층이 만든 계단식 논을 일컫는데, 마치 계단을 연상케 하듯

조그만 논들과 마을이 옹기종이 모여 이색적인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가을의 대명사는 ​바람 따라 이리 저리 춤추는 황금빛 들녘이 아닐까..?

 

 

 

 

 

 

 

 

 

 

 

 

다랭이논이 노랗게 변신을 했다.

 

 

 

 

 

자연이 만든 멋진 작품..^^*

 

 

 

 

 

 

 보고 또 봐도 정말 멋지당..^^*

 

 

 

 

 

 

 

 

 

 

 

여수 묘도 노~랗게 물들은 다랭이논의 경치도 감상하고, 찰칵놀이도 하면서 참 행복한 아침이다. 

 

 

 

 

 

 

 

 

 

 

 

 

여수와 묘도를 거쳐 광양을 이어주는 이순신 대교에서 내려다 본 다랭이논 가을 풍경,

양평을 떠나 밤새 달려오길 참 잘했다.

 

 

 

 

묘도의 전체 전경을 조망할 수 있는 곳으로 묘도대교와 묘도 봉화산전망대가 있다.

그런데 묘도 대교는 정말 위험하다. 

 

 

 

이런 아름다운 곳을 잠재적인 사고의 위험이 있는 대형차들이 다니는 다리위에서

보아야 한다는 것이 아쉽다.

 

 

 

 

 

 

 

 

 

양평에서 밤 12시에 출발해서

여수 묘도엘 간다.

 

사진으로만 접했던 묘도의 다랭이 논
아름다운 일출과 다랭이논을 찍을 수 있는 행운

차암 감사한 일이당..~♡

 

여수 묘도 일출과 황금다랭이논을

내 카메라로 멋진 그림을
그리는
 참으로 행복한 아침이다.

 

사진은 가슴을 뛰게 하는

감동이 있어서 참 좋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