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세미원 연꽃과 벌

 

 

양평 세미원 연꽃을 찍으러 갔다가

 연꽃과 벌을 발견 한다.

 

 

 

연 꽃 속에서 꿀벌이 나타나는 것을 보고

욕심이 난다.

 

 

 

무더운 날씨에 장비의 무게도 잊고

손각대로 벌과의 전쟁을 시작한다. 

 

 

 

벌은 나타났다 숨었다를 반복한다.

 

 

 

 

가다림의 연속..........

 

 

 

 

새벽시간에 찍어야 하는데

잠보라서 늦게 오니

넘 덥다.

 

그래서 몇장만 담고

벌에게 항복을 한다.

 

 

 

(내가 좋아하는 보라색으로..~ ㅎ)

 

 

 

 

 

무더운 여름이 돌아오면

나의 마음을 밝혀주는 아름다운 꽃이라면

연꽃을 빼놓을 수 없다.

 

연꽃이 풍성하게 피어난 세미원을 찾으면

은은한 향기가 나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그 연꽃속에 벌들이 모여 든다.

 

오늘도 연꽃속에 향기를 가득 맡으며

무더위도 이기고, 찰칵놀이가 주는

행복이 가득하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