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초복 날씨이다.

침상에 가만히 누어 계시는 어머님은 춥다고,이불을 덥고, 문을 닫으라 하신다.

햇볕을 씌여 드러야 하겠다는 마음으로 숲이 많이 있는 초천 공원 으로 모시고 나드리를 한다.


하루 종일,어머님 곁에 있을 려니, 솔찍한 심정으로,나도 이제는 지친는 것같다. 

긴~병에 장사 없고, 효도 하는 자식이 없다고 하는데, 언제 까지 갈지를 모르겠다.


밖으로 모시고 나와도, 집에 가만히 누어 계시는것이 좋다고 집으로  재촉 하신다.

어머님도, 나도, 모던것이 편치를 안타. 어느 누구에께 이심정을 털어 놓아야 할지 모르겠다.

내 스스로 다시 한번 마을을 추스려본다. 참으로 슬픈 일이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