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스 활짝핀 남강 뚝방길을

어머님을 휠체에 모시고

얼마나 많이 나왔던가,

나는 지금 이길을 다시 걸어며

어머니 ~~~하고  불러보지만,

어머님은, 영원히 대답이 없으시다~~~

"꽃이 좋다고, 탐하지 말고, 모진 손으로 꺽지 마라, 꺽인 자리에는 눈물이 난다"

어머님이 이 뚝방길을 아들과 같이 다니시면서 하신, 명언 이십니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