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고 넘는 박달재 사연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 행복충전/음악산책

울고 넘는 박달재 사연

신화창조
댓글수0

조선조 중엽 청운의 꿈을 품은 영남도령 박달(朴達)은 과거를 보기 위해

한양으로 가던 도중, 충북 제천시 백운면 평동리에 이르자,

해가 저물어 박달은 어떤 농가에 찾아 들어  하룻밤을 묵게 되었다.

  박달은 그 농가에서 사는 금봉낭자의 청초하고 아름다운 모습

넋을 잃을 정도로 빠져 들었다.
  금봉은 금봉대로 영남도령 박달의 인품에 마음이 크게 동요 되였다.

  그날 밤 삼경이 지나도록 잠을 이루지 못해 밖에 나가 서성이던
박달도 역시 잠을 못이뤄 밖에 나온 금봉을 보았다.
아무리 보아도 싫증이 나지 않는 선녀와 같았다.

  박달은 스스로의 눈을 몇번이고 의심하였다.
  박달과 금봉은 금새 가까워졌다.
  이튿날이면 곧 떠나려던 박달은 더 묵었다.
밤마다 두사람은 만났다.
그러면서 박달이 과거에 급제한 후에 함께 살기를 굳게 약속했다.

  그러고 박달은 금봉이가 정성스레 싸준 도토리묵을 허리춤에 달고

고갯길을 오르며 한양으로 떠났다.
금봉은 박달의 뒷모습이 사라질 때까지 싸리문 앞을 떠나지 않았다.
  서울에 온 박달은 자나깨나 금봉의 생각으로 다른 일을 할 겨를이 없었다.

  그래서 금봉을 만나고 싶은 시(詩)만을 지었다.


  난간을 스치는 봄바람은 이슬을 맺는데
  구름을 보면 고운 옷이 보이고
  꽃을 보면 아름다운 얼굴이 된다.
  만약 천등산 꼭대기서 보지 못하면
  달 밝은 밤 평동으로 만나러 간다.


  과장(科場)에 나가서도 마찬가지였다.
  결국 박달은 낙방을 하고 말았다.
박달은 금봉을 볼 낯이 없어, 평동에 가지 않았다.



 한편 금봉낭자는 박달도령이 과거에 급제하여,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기다리며
  성황당에 치성(致誠)을 올리고, 백일기도(百日祈禱)가 끝나도

아무런 소식이 없자, 넋나간듯 박달도령을 부르며

  마침내 박달이 떠나간 산길을 헤메다가  
끝내 상사(相思)의 恨을 품은 채 숨을 거두고 말았다.

  한편 낙방거사 박달은 돌아갈 용기가 없어 
한양에 머물며, 3년뒤 다음 과거시험에 급제하여 한걸음으로 달려오지만
  고개 아래서 금봉이가 이미 죽었다는 소식을 들고서

 박달은 눈앞에 금봉의 허상(虛像)이 나타나고....

  박달은 벌떡 일어나 금봉의 뒤를 따라 금봉의 이름을 부르며
뛰었다. 고갯마루 벼랑에서 겨우 금봉은 잡을 수 있었다.

  와락 금봉을 끌어 안았으나  박달은 천길 낭떨어지로 떨어져 버렸다.
  이런 일이 있는 뒤부터 사람들은 박달의 죽은 고개를 박달재라
부르게 되었다.


박달노래비박달과금봉


맨위로

http://blog.daum.net/keblife/840919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