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 적상산

댓글수45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사진

[무주] 적상산

앨버트로스
댓글수45

 

 

 

 

험준한 암벽이 산허리를 둘러싸고 있어 천혜의 자연요새인 적상산(赤裳山)은 단풍이 물드는 가을이면 마치 붉은 치마를 입은 여인네의 모습과 같다하여 그 이름이 유래됐다고 한다. 이렇듯 적상산은 가을 단풍이 물든 시기에 찾아야 제격일 듯 한데, 눈꽃도 피지 않고 그리 볼 거리가 없는 한겨울에 찾고 말았다. 올 겨울은 그만큼 겨울산의 멋을 즐길 곳이 마땅히 없다는 이유이기도 하다.

 

 

△산행일자 : 2019년 02월 17일 (일)
△산행코스 : 서창탐방센터→향로봉→적상산→안령대→서창탐방센터 (왕복)
△산행거리 : 8.7km (GPS측정 기준)
△소요시간 : 4시간 24분 (휴식/사진촬영 34분 포함)

 

 

 

 

 

적상산 산행안내도 (출처 : www.joytrail.co.kr)

 

 

덕유산국립공원에 속한 적상산은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산이지만 원점회귀가 어려워 그동안 미뤄왔던 곳이기도 한데.. 오늘은 서창탐방센터를 출발하여 정상에 오른 뒤 같은 코스로 되돌아 오는 왕복 산행을 해본다.

 

 

 

 

 

 

서창 등산로 입구

 

신선한 겨울 아침 기운이 감도는 일요일 오전.. 서창탐방지원센터 주변 공터에 주차를 하고 등산로 입구로 들어선다.
이정목에 1차 목적지인 향로봉까지 3.4km 거리가 표시되어 있다.

 

 

 

 

 

 

돌계단

 

국립공원의 잘 조성된 돌계단 길이 한동안 이어지고.. 오르막이 계속되지만 비교적 경사가 완만해 무리없이 오를 수 있다.

 

 

 

 

 

 

첫 전망터

 

 

 

 

 

 

봉화산

 

출발한지 약 50분.. 첫 전망바위에서 봉화산(885m)이 보인다.
봉화산은 대전통영간 고속도로를 오르내리며 두드러진 산세에 늘 눈길이 가던 산이다.
오른쪽 뒤로 멀리 보이는 산마루는 진안의 고산(875m)으로 여겨진다.

 

 

 

 

 

 

두 번째 전망터

 

잠시 후 다시 전망터가 나오고 출발지 방향으로 적상면 일대가 내려다 보인다.
대전통영간 고속도로와 19번 국도가 나란히 남북으로 선을 그리고 그 너머로 겹겹이 산들이 펼쳐 보인다.

 

 

 

 

 

 

적상면 일대의 파노라마 전경

 

봉화산 오른쪽으로 가운데에 구리골산((659m), 오른쪽은 멀산(651m)~마향산(730m), 그 뒤에 구왕산(678m)~조항산(800m)..
지도를 보며 주변의 낮선 산들을 알아보지만 오늘은 봉화산 하나만 기억해도 충분할 듯하다.

 

 

 

 

 

 

장도바위

 

전망터를 지나 지그재그로 경사를 오르자 거대한 암벽지대가 앞을 가로막고 그 초입에 장도바위가 보인다.
장도바위는 고려 말 최영 장군이 이곳을 지나다 앞을 가로막는 바위를 장도(長刀)로 내리쳐 길을 냈다는 전설이 깃든 바위다.

 

 

 

 

 

 

암벽 우회 구간

 

암벽을 우회하며 나뭇가지 위로 푸른 하늘을 바라본다.
눈꽃이라도 피었으면 좋으련만.. 앙상한 겨울 분위기가 아쉽지만 이정도 쾌청한 날씨를 만난 것도 감사할 일이다.

 

 

 

 

 

 

적상산성 서문지

 

적상산은 산정이 평탄한 반면 산허리가 절벽으로 둘러싸여 있고 산세가 험준하며 물이 풍부하므로 방어에 유리한 조건을 갖춘 천혜의 자연요새를 이루고 있는 산이다. 적상산성의 축성 시기에 관해서는 고려 말 최영 장군의 건의로 축조되었다고 전해지기도 하지만 옛 문헌의 기록으로 볼 때 삼국시대 백제에서 축성했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한다.

 

 

 

 

 

 

막바지 오르막길

 

서문지를 지나 산정이 가까워지며 경사지에 눈이 보이는데, 날씨가 포근하니 상고대 같은 풍경은 기대 난망이다.

 

 

 

 

 

 

능선 삼거리

 

능선 삼거리에 도착하여 먼저 북쪽 향로봉으로 향한다. 향로봉까지 걷기 좋은 평탄한 능선길이 이어진다.

 

 

 

 

 

 

향로봉(1,024m)

 

향로봉은 적상산 주봉인 기봉과 남북으로 마주보고 있다.
기봉 정상은 통신시설로 출입이 제한되고 있으니 향로봉이 산행으로 정상을 밟아 볼 수 있는 유일한 봉우리인 셈이다.

 

 

 

 

 

 

봉화산 방향 경관

 

고도가 높아지니 봉화산 뒤로 희미하게나마 덕태산(1,118m)~선각산(1,141m) 마루금이 모습을 드러낸다.

 

 

 

 

 

 

조항산 방향 경관

 

가운데 조항산 능선 너머로 구봉산~운장산 마루금도 조금 더 모습을 드러내 보인다.

 

 

 

 

 

 

주능선 일대의 울창한 수림

 

향로봉에서 다시 능선 삼거리로 돌아와 남쪽의 안렴대로 향한다.
계속해서 기복이 심하지 않은 평이한 능선길이 이어지고 울창한 숲 곳곳에 아름드리 고목들이 눈길을 끈다.

 

 

 

 

 

 

적상산(赤裳山, 1,034m)

 

적상산은 전라북도 무주군 적상면 중앙에 있는 산으로, 적상면의 이름도 적상산에서 유래됐다고 한다.
정상 부근 이정목에 정상 표시가 되어 있는데, 통신시설로 출입이 불가한 정상을 대신해 이곳이 표시해 놓은 듯 하다.

 

 

 

 

 

 

안렴대 갈림길의 통신 안테나

 

정상 삼거리를 지나 통신 안테나가 있는 곳에서 다시 오른쪽 안렴대(~150m)로 향하는 갈림길이 나온다.

 

 

 

 

 

 

안렴대 부근 전망터

 

안렴대로 내려서기 전 잠시 전망터에서 주변 전망을 둘러본다.

 

 

 

 

 

 

향로봉

 

 

 

 

 

 

마향산이 보이는 북서쪽 경관

 

높고 낮은 산들 사이로 평지를 따라 구불구불 도로가 이어지고..
지평선 끝 짙게 띠를 두른 먼지층 사이로 왼쪽 멀리 진악산과 대둔산, 맨 오른쪽에는 서대산이 가물가물 하다.

 

 

 

 

 

 

괴목

 

안렴대로 내려서는 암벽에 가지를 멋지게 늘어뜨린 고목이 눈길을 끈다.

 

 

 

 

 

 

안렴대(按廉臺)

 

안렴대는 고려시대에 거란이 침입했을 때 삼도의 안렴사(按廉使; 지방관직)가 이곳에서 진을 치고 난을 피한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며, 병자호란 때는 적상산사고실록을 안렴대 바위 밑에 있는 석실로 옮겨 난을 피했다고 한다.
적상산 최고의 전망대인 안렴대에서 주변 전망을 둘러본다.

 

 

 

 

 

 

덕유산 향적봉이 보이는 남동쪽 경관

 

 

 

 

 

 

당겨본 향적봉

 

덕유산 산정에 무주 리조트의 하얀 슬로프가 선명하고..
왼쪽은 설천봉에서 칠봉으로, 오른쪽은 중봉에서 백암봉, 가세봉으로 이어진 능선이 양쪽에 날개를 펼친 모양새다.

 

 

 

 

 

 

덕유산 주릉이 보이는 남쪽 경관

 

왼쪽 향적봉에서 오른쪽 남덕유산과 서봉까지 덕유산 주능선이 한눈에 보이는 경관이다.

 

 

 

 

 

 

사산리가 내려다 보이는 남쪽 경관

 

가운데 길게 이어진 능선은 노고봉(498m)~탕건바위(669m)~어둔산(679m) 능선..
긴 능선을 가운데 두고 양쪽에 나란히 마을을 지나는 도로들이 마치 물이 흐르는 길처럼 보인다.

 

 

 

 

 

 

봉화산이 보이는 남서쪽 경관

 

 

 

 

 

 

구리골산, 지장산 너머로 운장산이 보이는 서쪽 경관

 

 

 

 

 

 

당겨본 적상 삼거리 주변

 

 

 

 

 

 

향로봉과 마향산이 보이는 북쪽 경관

 

 

 

 

 

 

당겨본 가옥리 주변

 

 

 

 

 

 

나무숲이 울창한 적상산

 

안렴대 부근에서 점심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다시 왔던 길로 되돌아 하산한다.

 

 

 

 

 

 

서문지

 

 

 

 

 

 

장도바위

 

 

 

 

 

 

쉼터

 

 

 

 

 

 

적상산 출입구

 

기대에 찬 설레임으로 들어섰던 출입구를 안도감과 뿌듯함으로 다시 나선다.
같은 길을 왕복하는 단조로운 산행이었지만 명산의 면모를 조금이나마 접해 본 것에 만족한다.

 

 

 

 

 

 

석장승

 

 

 

 

 

 

암벽으로 둘러진 적상산

 

 

 

 

 

 

향로봉의 암벽

 

 

 

한국100경으로 꼽는다는 적상산의 가을 풍경은 얼마나 아름다울까..
산행을 마치고 산정을 바라보며, 암벽과 어우러진 붉은 단풍의 절경을 볼 기회를 다시 만들어 봐야겠다는 생각을 가져본다.

 

 

 

 

 

GPS 산행 기록

 

 

 

맨위로

http://blog.daum.net/kel1030/2185

신고하기